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종상 이병헌 수상소감 "지금 현실이 더 영화같다"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3 20: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이병헌이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영화 백두산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배우 이병헌이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영화 백두산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영화 '백두산'에 출연한 이병헌이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3일 오후 7시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씨어터홀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이병헌은 '백두산'은 재난 장르의 영화인데 저희들이 살고 있는 현실이 그 어떤 재난보다 더 영화 같다"며 수상소감의 운을 뗐다.

이병헌은 "시상식장이 낯설지 않은 편인데 오늘은 유난히 낯설고 어색하다. 많은 분들이 극장이란 곳에서 편안하게 영화를 보신 지 한참 되셨을 거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쪼록 빠른 시일 내에 예전처럼 관객분들과 극장에서 웃고, 울고, 감동받을 수 있는 그런 날이 오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함께 했던 모든 배우, 스태프들과 관객들에게 영광을 돌리며 "모두 건강하십시오. 감사합니다"라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날 시상식은 방송인 이휘재와 모델 한혜진의 진행 속에 MBN을 통해 생방송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