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포의 7시간' 가방에 갇혀 숨진 아이…사인은 '다장기부전증'

머니투데이
  • 정회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4 14: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9세 의붓아들이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7시간이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40대 계모가 3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9세 의붓아들이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7시간이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40대 계모가 3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충남 천안에서 여행용 가방에 7시간 넘게 가둔 계모의 학대로 9세 남아가 숨지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사인은 다장기부전증이다.

4일 경찰과 순천향대병원 등에 따르면 A군은 전날 오후 6시 30분쯤 심정지 및 다장기부전증으로 결국 사망했다.

다장기부전증 또는 다발성 장기 부전은 어떤 원인으로 단기간에 간, 신장, 심장 등 복수의 장기 기능이 저하 또는 상실된 상태를 뜻한다. 장기들의 기능 부전이 2개 이상 동시에 또는 연속적으로 발생할 경우 생명이 위험해 진다.

내부 요인으로 패혈증, 암 등의 질병이 몸 속으로 들어왔을 경우, 교통사고나 추락 등 외부에 의해 신체가 강력한 충격을 받을 경우 발생한다.

지난 달에도 A군은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한다. 당시 A군의 눈과 손 등에 멍 자국이 발견돼 아동학대 신고가 접수됐으며,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계모를 모니터링하던 중이었다.

A군은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쯤 천안 서북구 한 아파트에서 7시간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갇혀있다 심정지 상태로 의식을 잃은 채 병원에 이송됐고 의식을 회복하지 못 했다.

경찰 조사 결과 계모 B씨(43)는 A군을 가로 50cm, 세로 70cm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한 뒤 외출했다. 3시간 뒤에 돌아온 B씨는 A군이 가방 안에서 용변을 보자 다시 가로 44cm, 세로 60cm 크기의 더 작은 가방에 가둔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경찰조사에서 “게임기를 고장 내고 안 했다고 거짓말을 해 훈육차원에서 가방에 가뒀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