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외 직구한 옷, 세탁 전에 '이것' 확인하세요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7 0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해외 의류, 국내와 세탁 라벨 달라 확인 필수…중성 세제, 손상 줄일 수 있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어 해외직구로 패션 아이템을 구입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해외 직구한 옷,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빨았다간 금방 손상될 수 있다는 사실.

지난달 통계청에서 발표한 '2020년 3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올 1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구매액은 9793억원으로 전년동월 대비 8.1% 증가하며 성장세를 보였다.

해외 직구를 통해 가장 구매하는 제품은 의류 및 패션 관련 상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 1분기 구매액은 3783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2.2% 증가했다.

하지만 해외 의류는 세탁 라벨이 국내와 다를 수 있어 옷감 손상을 줄이고 싶다면 세탁 전 반드시 라벨 확인이 필요하다. 직구한 옷, 손상 없이 올바르게 관리할 수 있는 법을 소개한다.



해외직구 의류, 소재별로 세탁하자


/사진제공=애경산업
/사진제공=애경산업
처음 구매한 옷은 의류에 부착된 세탁라벨을 확인하고 소재에 맞게 세탁하는 것이 중요하다.

울, 캐시미어 등 값비싼 소재의 고급 의류는 자주 세탁할 경우 의류에 손상이 생길 수 있다.

또한 일반 세제로 세탁하거나 여러 번 세탁할 경우 섬유가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중성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애경산업의 중성세제 '울샴푸'는 약알칼리성 세제보다 pH가 낮아 세탁시 섬유를 관리하는데 도움을 준다.

30°C 이하의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손세탁하는 것이 좋으며 세탁기 이용 시에는 세탁망에 의류를 넣어 세탁하면 섬유손상을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울코스와 같이 섬세하고 부드러운 코스로 세탁하면 의류 손상을 줄일 수 있다.



세탁 전 세탁라벨 꼼꼼히 확인


국제표준화기구(ISO) 세탁취급표시/그래픽=이은 기자
국제표준화기구(ISO) 세탁취급표시/그래픽=이은 기자
해외의류 세탁 전에는 세탁라벨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세탁기호는 기본적으로 국제표준화기구(ISO) 세탁취급표시에 따라 물세탁, 표백, 다림질, 건조, 드라이클리닝 등이 공통된 도형으로 표기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의류에 표기된 세탁기호와 달라 세탁기호 숙지 후 올바른 세탁법으로 의류를 관리해야 한다.

세탁취급표시 물세탁 기호/그래픽=이은 기자
세탁취급표시 물세탁 기호/그래픽=이은 기자
특히 혼동하기 쉬운 기호는 '물세탁' 기호다.

한국의 물세탁 기호는 세탁기 모양의 유무로 기계 세탁과 손세탁을 표현하며, 세탁시 물의 적정 온도를 기호에 표기한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의 경우 기본 물세탁 기호에 손 모양의 유무로 기계 세탁과 손세탁 여부를 정하며, 일본은 한국과 동일한 방식으로 물세탁기호를 표기한다. 물세탁 금지 기호는 모두 동일하다.



건조 방법도 꼼꼼히 확인


해외 직구한 옷, 세탁 전에 '이것' 확인하세요
세탁 후 건조 방법도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좋다.

가정 내 건조기 보급이 늘어나면서 세탁 후 건조기 사용이 늘어난 만큼 건조기를 사용해도 되는지 건조 기호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한국의 건조 기호는 해 모양에 건조 방법 및 방식을 기재해 표현하는 반면 미국과 유럽은 건조기호에 선 모양을 표기해 건조 방식을 표현한다.

일본의 경우 옷 모양에 건조방법을 기재해 표현하니 참고하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