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밀입국 구멍뚫린 서해…해경 "해상경계 강화"

머니투데이
  • 세종=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4 19: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4일 오후 열린 전국 지휘부 긴급 화상회의에서 해상경계 강화를 주문했다. /사진제공=해양경찰청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4일 오후 열린 전국 지휘부 긴급 화상회의에서 해상경계 강화를 주문했다. /사진제공=해양경찰청
해경이 잇따르고 있는 서해안 밀입국을 막기 위해 해상 경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해양경찰청은 4일 오후 5시 5층 중회의실에서 김홍희 청장 주재로 전국 지휘관 긴급화상회의를 열고 태안 밀입국 관련 해상경계 강화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김홍희 청장과 본청 각 국장 및 과장, 전국 지휘관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선 △함정·항공기 증강 배치 및 순찰 강화 △파출소와 수사·정보요원 합동 항포구 및 해안가 순찰 △밀입국 의심 선박에 대한 검문검색 강화 △미검거 밀입국자 조기 검거를 위한 유관기관과 공조 강화 △전 직원 복무기강 확립 등을 주문했다.

김 청장은 "밀입국 차단을 위해 모든 가용 감시체계를 최대한 동원해 해상경계를 강화하겠다"며 "군과 협조해 경계 강화에 차질 없도록 조치하고 밀입국사범 검거에도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긴급회의에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도 해안 경계근무 강화를 주문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COVID-19) 등 영향으로 최근 소형 모터보트를 이용해 중국에서 태안지역으로 밀입국하는 사례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국방부장관과 해양경찰청장은 모든 감시체계를 동원해 해상경계와 해안경계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밀입국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방부와 해양경찰청 등 관계부처는 CCTV 보강 등 밀입국 방지 강화 대책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