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영등포역 노숙인, 역에서 새 삶 찾는다

머니투데이
  • 문영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5 09: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자체, 노숙인지원센터와 협업…역광장 환경미화 업무로 자립 지원

서울·영등포역 노숙인, 역에서 새 삶 찾는다
한국철도(코레일)는 역 주변 노숙인의 자립을 위해 서울·영등포·부산역 등 전국 7개역 노숙인 86명에게 새 일자리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대상 인원은 서울역 25명을 비롯해 영등포역 15명, 청량리역 5명, 안양역 10명, 대전역 10명, 대구역 6명, 부산역 15명 등이다.

한국철도는 '노숙인 일자리 지원' 사업을 통해 연말까지 6개월 간 자활의지가 높은 노숙인에게 역 광장 환경미화 업무를 맡길 계획이다. 근무에 앞서 안전·개인위생 관리 교육을 거치며, 자활 프로그램도 함께 제공된다.

이 사업은 한국철도가 지자체, 노숙인지원센터와 함께하는 사회공헌형 일자리 창출 모델이다. 한국철도가 일자리와 사업비용을 제공하고 지자체는 주거비·생활용품을, 노숙인지원센터는 근로자 선발과 사업운영 등을 지원한다.

한국철도는 지난 2012년 노숙인 일자리 지원 사업을 시작해 지금까지 320개 일자리를 만들어 442명의 노숙인을 지원했고 이 가운데 147명이 안정적인 일자리를 찾았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우리 사회 어려운 이웃과 항상 함께하고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