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 '천군만마' 오승환·구자욱, 드디어 온다! 9일 콜업 예정 [★인천]

스타뉴스
  • 인천=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07 15: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성 오승환, 구자욱. /사진=삼성 라이온즈
삼성 오승환, 구자욱. /사진=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가 투, 타 '천군만마'를 얻는다. 끝판왕 오승환과 간판타자 구자욱이 9일 함께 돌아온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2020 KBO리그 SK 와이번스전에 앞서 오승환과 구자욱을 모두 9일 1군에 등록할 것이라 밝혔다.

오승환은 삼성이 7일 경기를 소화하면 72경기 징계가 모두 끝난다. 9일 1군 등록이 가능하다.

당장 마무리로 투입되지는 않는다. 허삼영 감독은 "일단 1~2경기는 편안한 상황에 올라가 경기 감각을 회복할 것이다. 컨디션이 올라오면 마무리로 기용한다"고 설명했다.

구자욱은 내전근을 다쳐 부상자 명단에 있었다. 지난 4일부터 퓨처스리그 경기에 출전해 컨디션을 점검했다. 허삼영 감독은 "몸 상태도 회복했고 경기에도 나가고 있다. 아마 화요일(9일)에 올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