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N컷] '한다다', 표정 굳은 기도훈·당황한 오윤아…질투 시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3 15:40
  • 글자크기조절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 뉴스1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오윤아를 향한 기도훈의 귀여운 질투가 시작된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45, 46회에서는 극과 극의 감정을 오가는 오윤아(송가희 역)와 기도훈(박효신 역)의 모습이 펼쳐지며 흥미진진함을 자아낸다.

앞서 송가희(오윤아 분)는 아들 김지훈(문우진 분)을 알뜰살뜰하게 챙겨주는 박효신(기도훈 분)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김지훈은 아빠와 캠핑 약속을 잡았으나 나타나지 않는 아빠에 실망, 이로 인한 빈자리를 박효신이 채워주며 울적한 기분을 달래준 것. 이후 송가희는 박효신에게 편하게 누나라 부르라고 말하며 딱딱하던 호칭을 정리, 두 사람 사이에 변화가 생길 것임을 예고했다.

이어 13일 방송에서는 감정의 롤러코스터를 오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해맑게 식사를 하는 송가희 모자와 박효신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다정한 세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든다.

그러나 이내 표정을 굳히고 있는 박효신과 돌변한 그의 태도에 당황한 송가희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홀로 즐기지 못하는 박효신의 모습은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피어낸다.

이날 박효신은 옥탑방 식구들과 지나치게 다정히 지내는 송가희의 태도에 복잡한 감정을 드러낸다고. 이에 밤 회동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갔을지 본 방송에 더욱 궁금증이 모아진다.

극한의 감정을 오가는 오윤아와 기도훈의 이야기는 13일 오후 7시55분 방송되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 45, 4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