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주한美대사관 외벽에 "흑인생명 소중" 현수막 걸었다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4 08: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주한미국대사관 트위터(뉴시스)
/사진=주한미국대사관 트위터(뉴시스)
주한미국대사관이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는 문구가 써진 현수막을 내걸고 인종 차별에 반대하는 평화 시위 지지 의사를 밝혔다.

주한미대사관은 지난 13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트위터에 "주한미국대사관은 미국민들과 비통함을 함께 나누고 긍정적인 변화를 위한 평화로운 시위를 지지한다"고 썼다.

대사관 외벽엔 현수막도 내걸었다. 검은 배경에 'BLACK LIVES MATTER' 문구를 적었다. 대사관은 "현수막은 인종 차별과 경찰 만행에 대한 항의이며, 더욱 더 포용력 있고 정당한 사회를 향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도 게시글을 리트윗해 "존 F. 케네디 대통령이 1963년 6월 10일 아메리칸 대학에서 '만일 우리가 지금 서로의 차이를 없앨 수 없다면 적어도 다양성을 존중하는 안전한 세상이 되도록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한 말을 믿는다"며 "미국은 자유롭고 다양성이 보장되는 국가다. 다양성으로부터 우리는 힘을 얻는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벤자민 메이스 박사는 1968년 마틴 루터 킹 Jr. 목사의 추도사에서 '킹 목사가 지구상에서 못다 한 일은 진정으로 우리들의 몫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며 "최근 몇 주 간 일어난 일들은 킹 목사의 일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보여줬다. 이 일은 이제 우리의 과제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미국에선 지난달 25일(현지시간) 흑인 남성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숨진 사건이 발생하면서 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확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