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또…경찰 총격에 흑인 숨졌다…SNS 타고 논란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4 09: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경찰의 과잉진압 이후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에서 촉발된 시위 열기가 채 가시지 않은 때 미 애틀랜타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은 흑인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도시의 경찰국장은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사진=AFP
/사진=AFP


지난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에 따르면 27세의 흑인 청년 레이샤드 브룩스는 지난 12일 밤 조지아주 애틀랜타 한 패스트푸드점 '웬디스' 드라이브 스루 매장에서 경찰에 체포, 몸싸움을 벌이던 도중 경찰이 촌 쏭에 맞아 숨졌다. 이날 사건의 일부도 소셜미디어(SNS) 상에 공유돼 논란이 일었다.

이날 애틀랜타 경찰은 웬디스 드라이브 스루 통로를 한 차량이 막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 차량 안에서 잠들어 있던 브룩스를 깨워 음주 테스트를 진행했다.

WSJ에 따르면 브룩스가 음주측정을 통과하지 못한 후 경찰의 체포에 저항, 이 과정에서 경찰의 테이저건을 빼앗았으며 이후 도주하다 경찰로부터 총격을 받았다. 브룩스는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깨어나지 못한 것으로 보도됐다.

WSJ는 "지난달 경찰이 조지 플로이드를 죽음에 이르게 한 것에 대해 국민적 항의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 사건은 곧 해당 도시에서 분노를 촉발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와 같은 사고 발생에 전미유색인종지위향상협회(NAACP) 조지아 지부는 성명을 내고 에리카 쉴즈 애틀랜타 경찰국장의 직위해제를 요구했다.

당시 애틀랜타 경찰국 대변인은 해당 논평에 즉각 반응하지 않았지만 이후 쉴즈 국장은 사임을 발표했다.

키샤 랜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애틀랜타 주가 미국 전역에서 어떤 의미있는 개혁이 이뤄져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모델이 되길 바라는 그녀의 바람 때문에 그녀는 즉각적인 사임을 결정했다"며 "쉴즈 국장은 즉시 자리에서 물러남으로써 우리 지역 사회 전반에 필요한 신뢰를 다시 쌓는데 있어 도시가 긴박하게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이것(경찰의 총격)이 무력의 정당한 사용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브룩스에 직접 총격을 가한 경찰관의 해고도 요구했다.

한편 애틀랜타 경찰국은 "사건의 경위를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