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노인학대…배우자에게 받는 정서적 학대가 가장 많아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4 13: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자, 아들, 기관, 딸 순…정서적, 신체적, 방임 순으로 나타나

/사진제공=경기도
/사진제공=경기도
노인학대 사례 중 가장 많은 것은 배우자 등 가족으로부터 받는 정서적 학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신고된 노인학대 사례를 분석한 결과 배우자로부터 비난·모욕·위협 등 정서적 학대를 받는 경우가 가장 많은 것.

경기도가 지난해 도내 4개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접수된 969건의 학대 행위자 유형별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배우자가 341건으로 가장 많았고 아들 323건, 기관 119건, 딸 85건 순으로 나타났다.

2018년도 학대 행위자 유형에는 아들이 356건으로 가장 많았고 배우자 311건, 딸 93건, 기관 83건 순이었다.

학대 유형별 현황을 분석해 보면 비난·모욕·위협 등의 정서적 학대가 933건으로 노인에게 신체적, 정신적 손상과 고통·장애 등을 유발시키는 신체적 학대 859건보다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세 번째는 부양의무나 보호자로서의 책임을 거부하는 방임이 175건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결과는 지난해 도내 4개 노인보호전문기관에 걸려 온 2,445건의 신고접수와 1만8412건의 상담 내용을 분석한 것이다.

경기도에는 성남시에 경기동부 노인보호전문기관, 의정부시에 경기북부 노인보호전문기관, 부천시에 경기서부 노인보호전문기관, 수원시에 경기도 노인보호전문기관 등 전국 최다인 4개 노인보호전문기관이 있다.

누구든지 노인 학대를 알게 되거나 의심될 경우 노인보호전문기관(1577-1389), 보건복지부 콜센터(129), 경찰서(112) 등으로 신고하면 된다.

경기도는 15일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노인 학대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행사로 도내 4개 노인보호전문기관 공동으로 6월 30일까지 ‘온라인 퀴즈 이벤트’를 진행한다.

누구든지 페이스북 등 경기도노인보호전문기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접속해 퀴즈 정답을 맞추면 참여자 중 1,000명을 추첨해 커피 모바일 상품권을 증정한다.

이 밖에도 경기서부 노인보호전문기관은 6월 17일 ‘노인인권 존중케어 경진대회’를 실시해 노인인권 침해와 노인학대 예방을 위해 장기요양기관에서 실시하고 있는 실천 사례들을 공유할 예정이다.

경기북부 노인보호전문기관은 경기북부지방경찰청과 함께 6월 30일까지 ‘노인학대 집중 신고기간’을 운영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