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농어촌공사, 전남 신북 등 물 부족 4개 지구 수계연결사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6 11: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습가뭄 6365㏊ 물 문제 해소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물이 풍부한 지역과 부족한 지역을 연결하는 농촌용수 이용체계 재편사업에 전남 신북지구를 비롯한 4개 지구가 농식품부 신규사업지구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 뉴스1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물이 풍부한 지역과 부족한 지역을 연결하는 농촌용수 이용체계 재편사업에 전남 신북지구를 비롯한 4개 지구가 농식품부 신규사업지구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 뉴스1
(나주=뉴스1) 박영래 기자 =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물이 풍부한 지역과 부족한 지역을 연결하는 농촌용수 이용체계 재편사업에 전남 신북지구를 비롯한 4개 지구가 농식품부 신규사업지구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상습가뭄에 시달리던 6365㏊ 지역의 물 부족 문제가 해소될 전망이다.

총사업비 1700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신규지구는 신북지구와 충남 반산지구, 전북 고창북부지구, 경남 하남지구 등 4곳이다.

공사는 올해 하반기 기본조사를 시작으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설계해 2022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용수 이용체계 재편사업은 기존에 지구단위로 이뤄지던 급수체계를 수계단위 용수구역 단위로 급수지역을 통합해 용수수급 불균형을 해소하고 체계적인 용수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물이 풍부한 지역에서 부족한 지역으로 연결 수로를 설치해 용수를 공급하고, 자체 용수확보가 어려운 곳은 단순 이용 후 흘려버리는 물을 다시 끌어올리거나 물이 빠져나가는 출구에 반복이용시설을 설치하게 된다.

이미 개발된 수자원을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해 저수지를 새로 만드는 방식의 용수개발사업비에 비해 40%의 사업비 절감 효과가 있어 항구적인 가뭄대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공사는 2018년 경기도 아산-금광·마둔지와 충청남도 아산-삽교-대호호를 잇는 것을 시작으로 충청북도 중북부와 충청남도 아산북부, 전라남도 금호호-군내호 등 전국 9개 지구로 사업을 확대해 왔다.

2019년까지 3개 지구를 준공했고 2020년에 아산-삽교-대호호지구, 2021년에는 아산-금광·마둔지지구를 순차로 준공하고 가뭄 극심 지역 수계연계 추진을 가속화해 물 자원 활용 효율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김인식 사장은 "기존 시설물을 보강하고 수리시설을 통합해 재편하는 용수이용체계재편사업을 통해 수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 공급해 급변하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고 농업인이 물 걱정 없이 농사 지을 수 있도록 농업용수 확보와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