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열린다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6 14: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온오프라인 병행…"참여 원하는 게임사 많다"

(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14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지스타 2019'가 관람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2019.11.14/뉴스1
(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14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지스타 2019'가 관람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2019.11.14/뉴스1
올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도 지스타가 열린다. 단,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한다.

지스타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20’을 11월 19일부터 22일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장소는 변동 없이 벡스코다.

조직위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기존 체험 중심 전시 형태와 운영 방식이 효과적이지 않다고 봤다. 전환할 수 있는 주요 프로그램은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방역에 만전을 기해 제한적으로 오프라인 행사를 운영키로 했다.

행사 참가 접수도 온라인이 아닌 주최사 협의 후 확정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기존과 달라진 방역·전시 가이드를 공유하고 관람객 관리 운영 정책 등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조치다.

BTC관 오프라인 운영은 최근 전국적으로 시행된 전자출입명부(KI-Pass) 도입을 포함해 모든 방안을 검토한다. 또 △참관객 밀집도 관리를 위해 행사장 공간 구분 및 세분화 △사전 예약제 운영 △시간대 별 최대 동시수용 인원 제한 기준 마련 등 관람객 관리 방안도 세밀하게 논의한다.

조직위는 참여가 어려운 기업을 위해 오프라인 현장에 지스타 미디어 스테이지와 스튜디오를 구성한다. 게임에 관한 콘텐츠를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을 위한 세션도 따로 운영한다.

BTB관은 해외 바이어 및 퍼블리셔가 현장을 찾는 일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을 감안했다. 현장 미팅 중심의 기존 시스템을 비즈니스 매칭 후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하는 시스템으로 전환한다. 지스타 게임 콘퍼런스(G-CON)는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세부 운영 방식은 현재 논의 중이다. 기타 부대, 연계 행사도 온라인 개최를 검토 중이다.

조직위는 지스타 미디어 채널의 영향력을 늘리기 위해 별도 온라인 방송 채널도 준비한다. 9월 첫 선을 보일 예정인 온라인 방송은 꾸준한 콘텐츠를 통해 단발성이 아닌 연간 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 신작 게임 발표뿐 아니라 예능, E스포츠 대회 등 다양한 포맷을 시도한다. 11월 본 행사 기간에는 현장을 라이브 방송으로 소개하고, 방문하지 못한 관계자·팬과 소통할 계획이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은 "코로나19라는 세계 재난 상황을 맞아 지스타 연기와 온라인 전환까지 다양한 방안을 두고 고심했지만 많은 기업이 참여를 희망하는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철저히 방역당국의 가이드에 따라 행사를 운영하고 물샐 틈 없이 방비해서 지스타가 K게임, K방역의 우수함을 알리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