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브이티지엠피, 국내 최초 열접착 항균필름 개발…높은 범용성에 수출 문의 쇄도

  • 정희영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19 14: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앵커멘트]

요즈음 항균필름 인기가 높습니다. 엘리베이터 버튼이나 셀프계산대 등 생활 곳곳에서 볼 수 있는데요. 여기에 더해 최근 열접착 항균필름도 개발됐습니다. 명함, 책 표지 등 여러 분야에서 널리 사용할 수 있는 만큼 해외 수출 문의도 쏟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정희영 기자가 전합니다.



[기사내용]

지금 보시는 이 택배상자는 일반적인 택배상자와 달리 상자 표면에 항균필름이 얇게 부착돼 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주문이 늘면서 택배상자를 매개로 한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고 있는 상황. 그러나 이 항균필름 상자라면 감염 불안을 덜어낼 수 있습니다.



이 열접착 항균필름은 '브이티지엠피 (10,000원 상승200 2.0%)(VTCGM)'라는 회사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제품입니다.



접착용 테이프로 고정해야 하는 기존 항균필름과 달리 자체 접착력이 있어 바로 붙일 수 있습니다.



또 제품 표면에 얇게 코팅할 수 있기 때문에 명함, 쇼핑백 등 다양한 제품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김양평 / 브이티지엠피 대표이사 :

기존 항균필름은 굉장히 두껍씁니다. 터치 키패드에 올려놓는다든지, 접착식으로 해서 손잡이에 감아 놓는 등 용도의 한계가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많이 쓰고 있는 쇼핑백, 메뉴판, 명함 등 다양한 소재에 적용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열접착 필름은 얇게 저렴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회사는 라미네이팅 필름 기술력을 토대로 열접착 항균필름 개발과 인증을 단 2개월 만에 완료했습니다.



또 국제 시험인증기관인 SGS을 통해 99.9%의 항균 효과를 입증했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기준도 통과하면서 제품력도 인정받았습니다.



이미 해외 수출 주문이 몰려드는 상황.



[김양평 / 브이티지엠피 대표이사 :

저희가 이미 제품 샘플을 보내고 항균 시험 결과와 FDA 승인서를 외국 바이어들에 보내서 굉장히 좋은 반응을 얻었고요. 지금 현재 미국, 캐나다, 독일, 스웨덴 등에서 수출이 시작됐습니다.]



브이티지엠피는 업무협약을 맺은 지방자치단체에 열접착 항균필름을 적용한 쇼핑백과 코로나19 케어 물품을 기부하기도 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정희영입니다.


정희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비움과 몰입의 미학, 구광모 3년 결단이 키운 LG 시총 65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