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생태계 훼손 땐 전염병 대유행 재발" WWF의 경고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0 10: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의 불탄 들판 모습./사진제공=세계자연기금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의 불탄 들판 모습./사진제공=세계자연기금
"긴급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 한 또 다른 대규모 전염병 발생할 조건이 많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COVID-19) 재유행이 우려되는 가운데 세계자연기금(WWF)이 인수공통감염병 집단 발생을 일으키는 주요 요인 해결을 위한 행동을 촉구하고 나섰다.

20일 WWF가 최근 발간한 '코로나19: 사람과 자연을 보호하기 위한 긴급 요구' 보고서에 따르면 인수공통감염병 발생을 야기하는 환경 요인으로 야생동물의 불법 거래와 소비·산림 벌채와 산업적 토지로의 용도 전환·농업의 확대와 과도한 축산물 생산 등이 지적됐다.

마르코 램버트니 WWF 국제본부 사무총장은 "자연 파괴와 인류 건강의 연관성을 시급히 인정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곧 다음 전염병을 겪게 될 것"이라며 "야생 동물의 거래와 소비를 중단해야 하며, 산림 파괴와 산업적 용도로의 토지 전환을 억제하고 식량 생산을 지속할 수 있게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WF는 현재 인류가 자연을 대규모 농경지로 전환하고, 생태계를 파괴해 야생동물과 가축, 인간 사이의 접촉을 확대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1990년 이후 개간된 숲의 면적은 1억7800만헥타르(㏊)로 이는 세계에서 18번째로 큰 나라인 리비아의 면적과 같다는 것이다. 또 매년 약 1000만㏊의 숲이 농업이나 다른 용도로 전환돼 사라지고 있다고 WWF는 설명했다.
불법 밀렵한 코끼리 상아./사진제공=세계자연기금
불법 밀렵한 코끼리 상아./사진제공=세계자연기금

WWF는 환경 파괴를 막기 위해 인간과 동물, 생태계가 건강으로 연결된 '원 헬스'(One Health) 개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세계 보건과 관련된 모든 영역에서 의사결정 시 '원 헬스' 접근 방식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램버트니 사무총장은 "더 나은 미래는 전 세계 정부·기업과 사람들이 결정하는 현재의 선택에 달려있다"며 "세계 지도자들이 자연과의 관계를 전환하기 위해 신속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WWF는 특히 중국 정부가 지난 2월 야생동물 소비를 금지한다고 발표한 것을 지지한다며 "각국 정부들도 고위험 야생동물 시장을 폐쇄하고 거래를 완전히 끝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홍윤희 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 사무총장은 "한국도 야생동물 불법 거래로 인한 바이러스 전파에 안전지대가 아니다"며 "전 세계가 바이러스의 전염 통로가 될 수 있는 만큼 자연과 인간관계 회복을 위한 세계적 노력에 적극 동참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