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北 국경경비대 초소장 출신 탈북민 홍강철 "태영호·지성호는 황교안 최대실수"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32
  • 2020.06.20 16: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the300]

북한 국경경비대 초소장 출신 탈북민 홍강철씨가 탈북민 출신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태영호·지성호를 공개 비판했다.

'김정은 사망설' '건강이상설' 등 검증되지 않은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결과적으로 예측도 틀리면서 전문성이 없다는 점이 들통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北 국경경비대 초소장 출신 탈북민 홍강철 "태영호·지성호는 황교안 최대실수"
인터넷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의 19일 공개 방송에 출연한 홍 씨는 먼저 태영호 의원에 대해 "그 사람은 미래통합당 사람이고, 북을 비상식 국가라고 비난해야만 자기 탈북에 정당성을 부여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태 의원은 해외에서 산 날이 북에서 산 날보다 더 많다. 외무성에서만 일을 했기 때문에 외무성 일은 잘 알 수 있겠지만 그 외의 것들은 잘 모른다"면서 "앞으로도 (그의 예측은) 틀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정은 사망 99% 확신'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지성호 의원에 대해 "학포탄광이라는 탄광마을의 꽃제비(북한에서 집 없이 떠돌면서 구걸하거나 도둑질하는 유랑자를 지칭하는 말)였다"며 "(핵심부 이야기를) 알 수가 없다. 24살에 탈북했다. 군대도 못 갔다 오고 당원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국회의원이 됐는데 황교안의 최대 실수다. 수구 세력에 충성해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절대 (예측이) 맞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씨는 "북한은 과거부터 옛 소련이나 중국과 마찰을 빚을 때마다 공화국 정부 이름으로 중국과 소련을 비난했다"며 "김일성 주석이나 김정일 위원장이 직접 나서서 비난한 적은 없었다. 왜냐면 (정상끼리는) 만나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마찬가지다. 김정은 위원장이 삐라를 갖고 (남한에 대해) 이야기한 적 없다. 김 위원장은 남한과 관계를 끊겠다고 말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현재 북한은 '대북전단'이라는 가장 약한 고리로 남한을 때리고 있다"며 "북한도 우리가 미국을 무시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는 걸 알기 때문에 미국은 건드리지 않고 있다. 다만 대북전단 금지부터 실천하라는 의미다. 그것도 못하는 상황에 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