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불후' 2020 상반기 화제의 노래 엔플라잉, 정동하 꺾고 1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0 18: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불후의 명곡' 엔플라잉이 정동하를 꺾고 1승을 거뒀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 2020 상반기 화제의 노래 편에는 김호중 K타이거즈제로 엔플라잉 조명섭 정동하 서제이가 출연했다.

이날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엔플라잉은 "2020년 역주행 명곡 '아로하'를 준비했다. 최근 밖에서 공연이나 라이브를 할 수 없는데 시청자분들과 같이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무대를 꾸며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원곡이 바다로 가족여행을 가는 느낌이었다면 우리는 20대 청춘들이 함께 바다여행을 가는 느낌으로 편곡했다"라고 덧붙였다.

'아로하'는 2020년 상반기 화제의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배우 조정석이 불러 화제 되며 음원사이트 1위를 차지했다. 쿨 6.5집 앨범 타이틀곡으로 청량하고 감미로운 멜로디와 감성적인 노랫말로 대표 러브송으로 꼽힌다.

이들의 무대에 김호중은 "유일하게 든 생각이 여기가 '불후'구나 였다. 이 정도 무대면 결승 무대가 아닌가 싶다"라며 극찬했다. 나태주는 "엔플라잉은 원곡을 살리면서 자기 스타일로 편곡하고 거기에 가창력까지 받쳐지는 게 장점인 것 같다"라고 평했다.

신윤주 아나운서는 "두 가지 감정을 동시에 느꼈다. 20년 전의 내 모습과 엔플라잉의 예쁜 염색머리를 보면서 너무 귀여웠다. 아들 보는 느낌이 동시에 들더라"라고 전했다.

두 번째 주자로 나선 정동하는 지코의 '아무노래'를 선곡했다. '아무노래'는 2020년 발표한 지코의 디지털 싱글로 쉬우면서도 유쾌한 멜로디, 중독성 있는 안무로 남녀노소에게 사랑받은 노래다. SNS에서 노래에 맞춰 안무를 따라 하는 '아무노래 챌린지'가 유행하며, 일반인들은 물론 많은 연예인도 참여해 열풍을 일으켰다.

조명섭은 "따봉이다"라며 "너무 잘하시고 아무 감정 느낌 다 넣어서 플러스 꽈배기 해서 신나고 참 좋았던 것 같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엔플라잉은 정동하를 꺾고 1승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역인재' 역차별에 부글부글…내가 이러려고 인서울했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