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철민 "폐암 4기로 쓰러졌을 때 산소호흡기 착용→심각한 세군데서 암 사라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3 08: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국민 드루와' 등장

'전국민 드루와' 캡처 © 뉴스1
'전국민 드루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이 MBN '전국민 드루와'에 출연해 호전된 상태로 노래를 열창했다.

김철민은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전국민 드루와'의 방송 말미 등장했다. 폐암 4기였다는 그는 "쓰러졌을 때는 산소호흡기를 착용하고 있었고 골반이나 몸에 다 전이가 된 상태였다. 이러다 곧 죽는구나 생각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현재 김철민은 여러 노력으로 인해 몸이 호전된 상태다. 그는 "암이 간에 퍼져서 심각한 데가 네 군데 있었는데 그 중 세 군데가 완전히 사라졌고 한 군데가 미세하게 남았다"고 알렸다.

호전에도 불구하고 몸에 진통은 여전한 상황이다. 김철민은 "가끔 진통이 있다. 가슴에 마약 패치를 두 군데 붙이고 있다. 없으면 진통이 심하다"고 밝혔다.

이후 김철민은 임영웅이 리메이크하기도 했던 노래 '괜찮아'를 열창하기도 했다. "노래 한 곡 부르기도 힘들었다"고 말한 그는 "내 노래를 들려줄 수 있게 돼서 (그것이) 항암 역할을 하는 것 같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김철민의 본격적인 이야기는 다음주 방송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암 치료를 위해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 화제를 모은 김철민은 지난 5월 중순 자신의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복용 중인 항암제 타그리소가 굉장히 큰 역할을 해준 것 같고 여러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펜벤다졸의 효과도 있다고 분명히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