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마트폰 속 신분증…모바일앱 PASS에 '운전면허증' 깔린다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3 08: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CU·GS25 편의점서 미성년자 확인 수단 활용…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서도 신분증 대용

이통3사와 경찰청은 패스 앱을 이용해 온·오프라인에서 자신의 운전 자격과 신분을 증명하는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사진=SK텔레콤
이통3사와 경찰청은 패스 앱을 이용해 온·오프라인에서 자신의 운전 자격과 신분을 증명하는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사진=SK텔레콤
주민등록증과 함께 공인 신분확인 수단인 '운전면허증'이 스마트폰 속으로 들어온다. 오는 24일부터 모바일 패스(PASS) 인증앱에 '운전면허증'을 탑재할 수 있다. CU편의점, GS25편의점 전 매장에서 미성년자 확인 수단으로 활용되며, 다음달부터는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도 신분증 대신 쓸 수 있다.

이통3사와 경찰청은 패스 앱을 이용해 온·오프라인에서 자신의 운전 자격과 신분을 증명하는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국내 최초로 디지털 공인 신분증을 상용화한 사례다. 이통3사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임시 허가를 획득했다.

이번에 선보일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이통사가 각 사의 역량을 모아 개발했다. 우수한 편의성으로 개인 고객은 물론 고객의 운전 자격·성인 여부·신원 확인이 필요한 다양한 기관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또 가입자 3000만 명을 돌파한 ‘패스’를 기반으로 빠른 확산이 가능하고 이통3사의 고객지원과 보안 솔루션으로 개인정보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다고 이통3사는 설명했다.


본인 명의 스마트폰만 이용 가능∙∙∙ 캡처는 안 돼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사용자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 1대에 1개의 통신사를 통해서만 이용 가능하다. QR코드와 바코드가 표출되는 화면에 캡처 방지 기술을 적용했다.

기본 화면에는 운전면허증 사진, 인증용 QR코드 바코드만 노출돼 생년월일, 주소 등 개인정보의 불필요한 노출을 최소화했다. 인증 화면 위에 상시 움직이는 애니메이션을 적용, QR코드·바코드 캡쳐를 차단하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코드를 초기화해 도용에 따른 위험을 낮췄다.


블록체인 활용한 개인정보 유출 방지 체계 갖춰 안전


이통3사는 개인정보 보호와 위·변조 방지를 위해 다양한 첨단 ICT 보안기술을 활용했다. ‘패스’ 앱에 운전면허증 등록 시 본인 회선 명의 인증과 기기 점유 인증을 하게 되고 운전면허증 사진과 면허번호, 식별번호의 진위 여부도 동시에 확인한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로 ‘패스’ 서비스와 경찰청 운전면허 시스템을 연동해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에 등록된 실제 면허증 사진이 앱에 등록되도록 한다. 이를 통해 타인의 사진이나 정보로 면허증을 위·변조하려는 시도도 차단할 수 있다.

등록된 운전면허증의 모든 정보는 사용자의 스마트폰 내 안전영역에 암호화돼 보관된다. 이통3사는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자연인을 식별할 수 없는 최소한의 개인 식별 정보만을 저장∙관리해 개인정보 오용 우려를 낮췄다.

또 이통3사는 운전면허 정보의 진위를 검증하는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운전면허시스템 서버까지 전용선을 구축하고 전구간 암호화를 적용했다.


CU·GS25 편의점,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을 시작으로 적용 분야 확대 예정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먼저 전국 CU편의점, GS25편의점 전매장에서 미성년자 확인을 위한 신분증으로 활용된다. 오는 7월부터는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도 운전면허증처럼 사용할 수 있다.

편의점에서는 청소년의 술·담배 구매 등 일탈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 갱신이나 재발급,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시 신분증 대신 ‘패스’ 앱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해 편의를 높였다.

이통3사는 이날 BGF리테일과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CU무인편의점에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청은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교통경찰 검문 등 일선 경찰행정에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비대면 이용 신청이 잦은 렌터카와 공유 모빌리티 업계도 적용을 고려 중이다.

이통3사는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전국 단위 디지털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활용분야를 지속 확대해 ‘패스 모바일운전 면허확인서비스’가 비대면 본인확인과 모바일 금융거래 등에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통3사는 오는 24일 ‘패스 서밋 2020 온라인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패스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의 공식 출시를 알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