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식약처-국립중앙의료원, 신종감염병 선제 대응 MOU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3 09: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4월 23일 이의경 식약처장이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식약처 제공
4월 23일 이의경 식약처장이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식약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국립중앙의료원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약 개발 지원 등 감염병 관련 국가적 대응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23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이의경 식약처장이 지난 4월23일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했을 때 코로나19 치료제 개발과 감염병 연구에 전문성을 갖고 있는 두 기관의 협력 필요성에 양측이 공감하면서 추진됐다.

국립중앙의료원은 2017년 2월 중앙감염병병원으로 지정돼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의 진단과 치료기술 개발을 위한 임상연구, 감염병 환자의 진료·검사 등을 총괄하고 있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고(GO)·신속프로그램’과 ‘K-백신 신속심사 추진반’을 운영하며 신속한 임상시험 단계로의 진입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22일 기준 치료제 13건, 백신 2건을 승인했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은 물론 향후 신종 감염병에 대비한 선제적 국가방역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협력 기반을 더욱 공고히 다질 계획이다.

주요 협력분야는 △감염병 등 전문지식‧정보 공유 △감염병 관련 의약품 허가·임상자료 등에 대한 자문 및 인력 교류 △긴급 치료제 사용 등에 대한 자문‧정보 공유 등이다.

이를 실행하기 위해 향후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임상시험 계획서에 대한 자문 등을 위한 전문인력 풀 구성과 교류를 추진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두 기관이 축적해 온 감염병 치료와 의약품 개발에 관한 전문지식과 역량을 적극적으로 교류해 국민의 건강한 삶을 보장할 수 있는 보건의료 체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회선 141만개…현대차는 왜 알뜰폰을 개통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