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용규-손아섭, 나란히 1000득점 도전... 누가 먼저 할까?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3 11: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용규(왼쪽)와 손아섭. /사진=OSEN
이용규(왼쪽)와 손아섭. /사진=OSEN
한화 이용규(35)와 롯데 손아섭(32)이 KBO 리그 역대 16번째 1,000득점 달성에 나란히 도전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따르면 22일 현재 이용규와 손아섭은 나란히 1,000득점에 모두 6득점을 남겨두고 있다.

한화 주장 이용규는 2004년 4월 16일 잠실 KIA전에서 첫 득점을 올린 후 2012년 500득점을 돌파했다. 본인의 한 시즌 최다 득점은 2016년 기록한 98득점이며, 2012년(KIA)에는 86득점으로 1위에 오른 바 있다.

2007년 롯데에 입단한 이후 줄곧 롯데에서만 활약한 프랜차이즈 스타 손아섭은 최연소 1,000득점 신기록에 도전한다. 손아섭은 22일 현재 32세 3개월 4일의 나이로 지난해 최연소로 달성한 SK 최정의 기록(32세 5개월 26일)을 약 3개월 가량 앞당길 수 있다. 또 롯데 소속으로는 최초로 1,000득점에 고지에 서게 된다.

손아섭은 KBO 리그 데뷔 첫 경기였던 2007년 4월 7일 수원 현대전 2득점으로 첫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2015년 500득점을 달성한 바 있다. 한 시즌 최다 득점은 2016년 기록한 118득점이다.

한편 KBO는 손아섭과 이용규가 1,000득점을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