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려대, LG화학과 배터리 분야 기술개발·인재양성 나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3 13: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산학협력 협약식…차세대 배터리소재 연구 빅데이터·AI 교육,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도

LG화학 전지사업본부 CPO 겸 배터리 연구소장 김명환 사장(왼쪽)과 김중훈 고려대 공과대학 학장(오른쪽)이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고려대 제공) © 뉴스1
LG화학 전지사업본부 CPO 겸 배터리 연구소장 김명환 사장(왼쪽)과 김중훈 고려대 공과대학 학장(오른쪽)이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고려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고려대학교가 LG화학과 배터리 분야 미래기술개발과 인재양성에 나선다.

고려대는 23일 고려대 수당삼양패컬티하우스에서 LG화학과 배터리 분야 산학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에는 김중훈 고려대 공과대학장, LG화학 전지사업본부 CPO(최고 생산·구매 책임자) 겸 배터리 연구소장 김명환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앞으로 Δ차세대 배터리 소재 연구 Δ빅데이터·인공지능(AI) 교육 Δ스마트팩토리 구축 등 3개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먼저 차세대 배터리 소재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고려대-LG화학 차세대 배터리 소재 센터를 고려대에 설치하고, 협력 연구사업을 진행한다. 양극재·음극재 소재 개발은 물론 배터리 소재의 장(長)수명화를 위한 기술개발 연구를 병행하며 지속적으로 연구협력 분야를 확대할 방침이다.

빅데이터·AI 교육에도 나선다. LG화학이 연구개발(R&D)과 생산기술 인원 중 32명을 선발하면 고려대가 '디지털 전환 전문가(DX Expert) 양성과정'을 진행한다. 이 인원들은 배터리 공정 시 발생하는 원천 데이터로부터 해결이 필요한 문제를 정의하고 적절한 데이터 분석방법론을 적용하는 법을 익혀 향후 배터리 사업 내 분야별 컨설턴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LG화학이 전 세계에 새로 구축할 공장의 설계와 운용에 적용될 스마트팩토리 혁신기술 적용을 위해서도 협력한다. 고려대는 최근 스마트팩토리 구축 지원을 위해 국내 최고 전문가들을 영입하고 국내외 유명업체들과 국제적인 플랫폼 협업 네트워크를 구성했다.

김중훈 학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핵심으로, 기존의 교육·연구·기술개발 패러다임을 뛰어넘어 기업과 학교가 새로운 방법으로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고려대의 차세대 배터리 소재, 인공지능, 스마트팩토리 관련 핵심 역량이 LG화학의 첨단 소재 생산기술과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명환 사장은 "배터리 분야에서 1등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유지 강화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DX) 가속화를 위한 AI 기반 제조 역량을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기존 내부 역량 확보뿐만 아니라 고려대와의 산학협력 등 오픈 이노베이션도 확대해 제조 역량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