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개는 훌륭하다' PD "코비 보호자, 심하게 공격 받아 안타까워"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091
  • 2020.06.23 15: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동물훈련사 강형욱/사진=뉴스1
동물훈련사 강형욱/사진=뉴스1
'개는 훌륭하다' PD가 보더콜리 코비와 담비의 보호자에 대한 악플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보더콜리 코비는 지난 22일 방송된 KBS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 사연 주인공으로 소개됐다. 보호자들은 코비의 입질과 공격성이 걱정거리라고 밝혔다.

코비는 같은 종인 강아지 담비를 틈만 나면 괴롭혔다. 담비는 코비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화장실 변기 뒤에 숨어 지내기도 했다.

상황을 지켜본 강형욱은 "담비가 코비를 보호자로 인식한다"며 훈련과 통제가 어려워 이대로 두면 담비도 위험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지금 상황에서는 훈련이 중요하지 않다"며 무릎을 꿇고 코비의 파양을 권유했다. 그러나 보호자인 모녀는 자식처럼 길러온 담비를 보낼 수 없다며 거절 의사를 밝혔다.

이 사연이 방송된 후 보호자들은 비난에 휩싸였다. '개훌륭' 시청자 게시판에는 "강아지들을 생각해달라" "답답하다" "보호자들이 너무 무책임하다" 등의 의견이 다수 게재됐다.

이에 대해 '개훌륭' 안소연 PD는 "그동안 사연 대부분이 한 회 안에 행동 교정이 드라마틱하게 보이고, 보호자가 의지를 보여줘서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이번에는 기존의 엔딩과는 달라서 시청자분들이 많이 놀라고 충격받으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호자 모녀에게 코비는 가족 이상의 존재이고, 그런 코비를 위해 담비를 데려왔다. 그런 담비를 다른 곳으로 보내라고 했을 때 단번에 승낙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바로 승낙을 했다고 해도 이상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PD는 "강형욱 훈련사도 그런 보호자의 마음을 알고, 그만큼 힘든 이야기이기 때문에 무릎을 꿇고 부탁했던 것이다"며 "현장에서도 다들 납득을 했다. 그런 과정을 보여드린 건데 보호자 분들이 심하게 공격을 받고 계셔서 안타깝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PD는 "시청자 여러분께서도 너무 질타하지 마시고 응원을 해주셨으면 한다. 제작진은 보호자가 좋은 쪽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계속 연락을 취하고 도와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