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얼굴 공개된 '갓갓' 공범 안승진 "음란물에 중독돼 범행"(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3 15: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텔레그램 n번방을 개설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으로 알려진 안승진(25·구속)이 23일 오후 경북 안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으로 송치되기 전 심경을 밝히고 있다. 2020.6.2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텔레그램 n번방을 개설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으로 알려진 안승진(25·구속)이 23일 오후 경북 안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으로 송치되기 전 심경을 밝히고 있다. 2020.6.2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안동=뉴스1) 김홍철 기자,공정식 기자 =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을 처음 만든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인 안승진(25)은 "음란물에 중독돼 범행했다"고 말했다.

신상 공개가 결정된 안승진은 이날 오후 검찰 송치를 앞두고 마스크와 모자를 쓰지 않은 채 안동경찰서 정문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 섰다.

검은색 티셔츠와 아이보리색 면바지, 금테안경을 쓴 그는 호송경찰 2명에게 양팔이 이끌린 채 고개를 숙이고 모습을 드러냈다.

안승진은 '혐의를 인정하느냐', '피해자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무덤덤하게 "죄송합니다", "피해자 가족들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고 나지막한 목소리로 말했다.

수익도 없이 계속 범행을 저지른 이유에 대해 안씨는 "저의 음란물 중독 때문"이라고 했다.

또 '2015년 12세 미성년자의 성폭행을 인정하느냐', '갓갓과 연락한 이유가 뭐냐'는 질문을 받자 그는 "죄송합니다, 성적 호기심 때문"이라고 말한 뒤 호송차에 올랐다.

텔레그램 n번방을 개설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으로 알려진 안승진(25·구속)이 23일 오후 경북 안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으로 송치되기 전 심경을 밝히고 있다. 2020.6.2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텔레그램 n번방을 개설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으로 알려진 안승진(25·구속)이 23일 오후 경북 안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으로 송치되기 전 심경을 밝히고 있다. 2020.6.2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경북지방경찰청은 이날 안승진을 아동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대구지검 안동지청에 구속 송치했다.

10가지 혐의를 받은 안씨는 2015년 3월~2016년 3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10여명의 청소년에게 접근한 뒤 노출 영상을 전송받아 협박해 아동성착취물을 제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5년 4월 SNS로 알게 된 청소년과 성관계를 맺고, 지난해 3~6월 아동성착취물 1000여개를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갓갓' 문형욱을 수사하던 중 안씨가 n번방 성착취물을 유포하고 문씨와 함께 피해자들을 협박한 정황을 발견하고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확보한 증거 등을 토대로 조사해 범행 일체를 자백받았다.

안씨는 지난해 3월 '갓갓' 문형욱의 지시를 받고 피해자 3명을 협박해 성착취물 영상제작을 시도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또 2015년 4월 SNS로 알게 된 당시 만 12세 아동청소년 1명과 성관계도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지난달 18일 구속 송치된 '갓갓' 문형욱의 첫 재판은 오는 7월2일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