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의 마크롱 만들자"…통합당 초선 "지방의회에 2030 공천 확대"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3 16: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서범수 미래통합당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초선 의원 모임 '초심만리'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2020.6.23/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서범수 미래통합당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초선 의원 모임 '초심만리'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2020.6.23/뉴스1
미래통합당의 일부 초선 의원들이 2030세대를 당원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방안들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건의했다. 당의 지지층이 5060세대에 편중된 정치지형에서 2022년 대선에서 승리하기 어렵다는 문제의식에서다.

통합당 초선 의원 모임 '초심만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030세대를 기초의회에 30% 이상 공천해 검증하고 이후 광역의회, 기초단체장, 국회의원에 승격시켜 공천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초심만리'는 "한국의 토니 블레어(전 영국 총리), 마크롱(프랑스 대통령)같은 40대 차세대 리더를 만들어야 한다"며 "당비내는 민주당 권리당원 102만명(젊은층·수도권)과 통합당 책임당원 32만명(5060·영남권) 구도로는 2022년 대선 (승리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또한 "청년정당 창당, 막말 등 품위손상 당원에 대한 즉시 징계 및 차기 공천배제 추진 등을 포함한 7대 실행방안 건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초심만리'에 참여하는 서범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모임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가능하면 2030 세대를 우리 당원으로 끌어들여야 한다"며 "2030세대가 우리 당에 유입되기에 진입장벽이 많다. (통로를) 확보해 주면 많은 사람들이 들어와서 자기들끼리 경쟁할 수 있을 것이고 청년 당원이 많이 유입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정책적 부분도 그렇고 당 내부적 부분도 그렇고 (청년들과) 공감이 많이 안 된 것"이라며 "책임당원에서 5060세대가 60%가 넘는다. 그렇게 되면 중도층보다 오른쪽으로 갈 수밖에 없다. 젊은이들을 매혹시켜 중간층을 계속 늘려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는 7일 초심만리의 공동대표인 황보승희 의원과 서 의원은 청년당에 대해 토론을 진행한다. 김 비대위원장도 그날 참석해 구체적인 방안들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