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디지털경쟁력 떨어지는 은행, 플랫폼기업에 종속될 수도"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3 16: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3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코로나 위기 이후 금융산업의 디지털 대전환'을 주제로 정책세미나가 열렸다./사진=박광범 기자
23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코로나 위기 이후 금융산업의 디지털 대전환'을 주제로 정책세미나가 열렸다./사진=박광범 기자
급격한 디지털화에 따라 빅테크(BigTech) 등 플랫폼 기업의 금융시장 공략이 활발해지면서 은행권이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위기에 직면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진다. 디지털 경쟁력을 보여주지 못하는 은행은 플랫폼 기업에 사실상 종속될 수도 있단 주장도 나온다.

서정호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3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코로나 위기 이후 금융산업의 디지털 대전환'을 주제로 열린 정책세미나에서 이같은 의견을 내놨다.

그는 디지털 기술발전으로 은행권에 새로운 경쟁자가 대거 나타나면서 은행들이 그동안 누려왔던 우월적 지위는 없어지거나 축소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봤다. 당장 다수의 대형 핀테크 업체들이 은행과 경합할 정도로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는 상황이 머지않아 현실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 선임연구위원은 비관적 시나리오라고 전제하며 "은행들이 플랫폼 기업과의 경쟁에서 주도권을 잃을 경우 상품 제조자의 역할을 수행하는데 그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른 대책으로는 '플랫폼화'가 시급하다고 봤다. 빅테크들이 강력한 플랫폼을 바탕으로 은행과 유사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 분명한 만큼 은행들도 개별업무보다는 종합 금융서비스로의 플랫폼 확대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은행권도 새로운 경쟁자들의 출현에 따라 은행의 본질적 역할과 경쟁질서의 재정립이 필요한 시점이라는데 입을 모은다. 그러면서 그동안 은행업을 수행하며 쌓아온 '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빅테크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복안이다.

한동환 KB국민은행 디지털금융그룹대표 겸 KB금융지주 디지털혁신총괄 부행장은 "은행은 결국 신뢰가 오고 가는 곳으로, '고객 신뢰'를 잡는 게 중요하다"며 "지금까지는 사람을 통하거나 규제시스템으로 신뢰를 쌓아왔다면 앞으로는 AI(인공지능) 등 기술을 활용해 고객 신뢰를 끌어낼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대 변화에 따라 감독당국의 규제 체계도 변해야 한단 요구도 나온다. 한 부행장은 "기존 제도에 따라 금융기관을 규제하는 게 아니라 고객이 경험상 '이 회사는 은행이다' '이 회사는 금융회사다'라고 느낀다면 규제도 동일하게 적용해야 한다"며 "금융 관련 규제를 고객경험에서 재해석해야 고객들도 착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의 디지털화는 보험업의 대전환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가령 앞으로는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간 구분이 무의미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석호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디지털화에 따라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간 장벽이 굳이 유지될 이유가 없어질 수 있다"며 "가계성 손해보험의 주된 담보 위험은 재산상 손실인데, 공유 경제로 재산(담보물) 소유가 무의미해짐에 따라 결국 남게 되는 위험은 피보험자(개인)의 상해와 배상 책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위험을 결정짓는 개인의 특성조차도 초연결성과 인공지능(AI)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로 실시간 수집·분석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현행 상법상 생명보험(인보험)과 손해보험의 계약 분류는 그대로 유지하더라도 보험업법상 구분은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