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네오펙트, 국내서 원격의료 한다…규제 샌드박스 승인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5 14:20
  • 글자크기조절

2년간 원격 재활훈련 효과 검증…"치료 편의성↑"

네오펙트, 국내서 원격의료 한다…규제 샌드박스 승인
네오펙트 (1,529원 ▲10 +0.66%)가 국내에서 시범적으로 원격 재활의료 서비스 사업을 진행한다.

네오펙트는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한 '홈 재활 훈련기기 및 서비스'에 대한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를 통과했다고 25일 밝혔다. 규제 샌드박스는 신사업 추진을 위해 기업들에 기존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해주는 제도다.

이로써 네오펙트는 국내에서도 원격 재활의료 서비스 사업을 펼칠 수 있게됐다. 그동안 네오펙트는 원격의료가 허용된 미국에서만 원격 재활의료 서비스 사업을 진행했다. 국내의 경우 환자들이 재활훈련을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야 했다.

회사는 약 2년 간 실증사업을 통해 AI(인공지능) 기반 홈 재활 플랫폼을 사용한 이용자의 만족도, 훈련 순응도, 부작용, 훈련 효과 등을 검증할 계획이다.

뇌졸중, 척수손상, 뇌성마비 환자들은 병원에서 초진과 처방을 받은 이후 AI 기반 홈 재활 플랫폼이 환자 상태에 맞게 추천해 준 재활훈련을 집에서 실시한다. 물리치료사와 작업치료사가 병원에서 훈련 데이터를 관찰하고 주기적으로 화상통화를 통해 환자들에게 지침을 준다.

반호영 네오펙트 대표는 "뇌졸중 발병 후 신체기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집중적인 재활 훈련이 필수지만 거동이 불편해 통원 자체가 힘든 환자들이 많았다"며 "해외처럼 국내에서도 원격의료를 단계적, 부분적으로 적용해 치료 편의성이 높아지고, 의료 사각지대가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