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밥블2' 김숙 "담배 심부름에 100갑 사갔다가 전설됐다"

머니투데이
  • 정회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663
  • 2020.06.26 09: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tvN '밥블레스유 시즌2'
/사진=tvN '밥블레스유 시즌2'
김숙이 전설적인 담배 심부름 경험담을 밝혔다.

지난 25일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2’에서는 심부름이 화제가 됐다.

이날 박나래는 “개그맨 막내들이 선배들이 밥을 시키면 세팅을 했다. 그 문화가 없어진 게 후배가 한 명 들어왔는데 탕수육을 까다가 자기도 모르게 먹은 거다. 선배들이 보고 있었는데 눈이 마주쳐서 탕수육을 엎은 거다. 너무 놀라서 저도 모르게. 그 다음부터 후배들에게 시키지 말자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숙은 “옛날이야기는 은이 언니 이야기로 가야지. 짚신 나르던 시기가 있다”고 말했다. 송은이는 “대감집이 있고 주막집이 있고. 그 당시 내가 막내였다. 다음에 막내로 숙이가 들어왔는데 얘는 안 했다”고 말했다. 김숙은 “짚신 가져오라고 하면 갓신 가져가고. 갓신 가져오라고 하면 짚신 가져가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 말을 듣던 박나래는 “제일 유명한 이야기 있지 않냐. 담배 심부름”이라고 김숙을 보며 말했다. 김숙은 “선배가 그 전에 10만 원 주면서 음료 사오라고 해서 하나 사왔더니 사람이 몇 명인데 음료 하나 사오냐고 혼냈다. 그 다음에 또 10만 원 주면서 담배 사오라고 하더라. 쭉 봤더니 사람이 많아서 100갑을 사왔다”고 답했다.

박나래 장도연이 “이게 KBS의 전설이다”고 입을 모았고, 김숙은 “내 잘못이 아니다. 사람 입이 몇 개지? 하고 사온 거다”고 또 너스레를 떨었다.

김연경이 “그 다음부터 안 시키죠?”고 묻자 김숙은 “아무도. ‘은이야’만 계속 들려. 내가 옆에 있는데도”라며 송은이만 계속 심부름을 했다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