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박2일 MT, 확진자 쏟아졌다…왕성교회 집단감염(종합)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6 17: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신도들이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 2020.06.26.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신도들이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 2020.06.26. radiohead@newsis.com
서울의 대형교회 중 하나인 관악구 서원동 왕성교회에서 12명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도 수가 1700여명에 달할 뿐만 아니라 유동인구가 많은 신림역 인근에 위치한 교회다.

코로나19 사태에서 대규모 집단감염의 중심축이 됐던 교회발(發) 감염이 다시 시작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최근 수도권·비수도권 방문판매업체 관련 방역만으로도 벅찬 방역당국으로선 부담이 더욱 커졌다.



방역당국 “감염경로는 성가대 모임, 대부도 MT”



26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24일 왕성교회 교인인 30대 여성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이날 정오기준 누적 1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당 여성(지표환자, 집단 내 첫 발견 환자)은 지난 18일 교회 성가대 찬양연습에 이어 19~20일 경기 안산 대부도로 떠난 교회 MT에 참여했다. 두 일정에는 각각 20명씩 참석했다. 성가대에서는 3명, MT에서는 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지표환자는 MT 사례에 포함됐다.

나머지 1명의 확진자는 지난 21일 주일예배에 참석한 교인 중에서 발생했다. 지표환자도 21일 주일예배에 참석했고 22일 증상이 나타났다. 주일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된 교인은 1696명이다. 아직 집단감염의 구체적인 감염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방역당국은 성가대 모임과 MT에서의 접촉이 감염경로가 됐을 것으로 예상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지표환자가 성가대 연습과 교회 MT에 모두 참석했다. 두 행사가 감염 경로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MT 참석자 중에서 대거 확진자가 나온데 대해선 "1박2일 동안 밀접하게 접촉했기 때문에 발생률이 조금 더 높은 상황"이라면서도 "아직 잠복기이기 때문에 모니터링을 통해 환자 발생 현황을 파악해야 할 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표시했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지표환자의) 증상 발생일인 22일의 이틀 전 MT 때의 접촉이 감염 전파의 기회가 됐을 가능성을 생각하고 있다"며 MT 기간 동안 감염이 이뤄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정은경 “교회 수련회·소모임 등 취소나 연기해 달라”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2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브리핑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06.12.    ppkjm@newsis.com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2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브리핑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06.12. ppkjm@newsis.com
방역당국은 교회 앞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교인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성가대 연습과 MT에 참석한 교인들에 대해선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교회가 운영하는 어린이집은 전날 임시폐쇄하고 긴급방역을 했다. 지난 21일 주일예배에 참석한 학생들은 등교 중지했다. 확진자가 근무한 서대문구 이대부고도 등교중지 후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코로나19는 지난 5월 이후 수도권 개척교회나 경기 군포·안양 목회자 모임 등 종교와 관련된 소모임을 통해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그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종교감염 사례는 △구로 만민중앙교회 41명 △동대문 동안교회·PC방 28명 △강남 동안교회 6명 △수도권 개척교회 37명 등이다. 왕성교회 집단감염 여파가 코로나19 확산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방역당국의 우려가 커진다.

정 본부장은 왕성교회의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해선 "당국이 확인하기로는 명부작성이라거나 발열체크, 손소독제 비치, 예배 보는 좌석을 띄워서 분산해 배치하는 등 예배를 보는 부분들은 준수한 걸로 보고 있다"고 했다.

정 본부장은 "종교시설의 경우 밀집해 대화나 찬송, 식사를 함께하는 행위나 침방울로 인해 전파가 우려되는 수련회, 소모임 등은 취소 또는 연기하고 비대면으로 전환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