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WHO "코로나 백신, 英 아스트라제네카가 가장 앞서"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14
  • 2020.06.27 00: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로고 <자료사진> ⓒ AFP=뉴스1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로고 <자료사진> ⓒ AFP=뉴스1

WHO(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COVID-19) 백신 개발과 관련,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후보물질이 전 세계에서 가장 앞서 있다"고 평가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WHO의 수석과학자 수미야 스와미나탄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영국에 본사를 둔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는 현재 옥스퍼드대 연구진과 함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AZD1222'에 대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스와미나탄은 다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mRNA-1273'의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미국 제약사 모더나에 대해서도 "아스트라제네카에 크게 뒤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와미나탄은 "WHO는 시노백을 포함한 중국 업체들과도 코로나19 백신 개발 문제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200여개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가운데 15개에 대해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