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첫방 '아이랜드' 23人 입장 테스트 시작→탈락자 '그라운드'로 방출(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7 00: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Mnet 'I-LAND' © 뉴스1
Mnet 'I-LAND'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아이랜드'가 베일을 벗었다.

26일 오후 처음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아이랜드'(I-LAND)에서는 지원자 23인의 입장 테스트가 시작됐다. 아이랜드 입장 정원은 12명, 자유롭게 입장 테스트 무대에 나선 뒤 본인을 제외한 22명 중 과반수 동의를 얻으면 아이랜드에 입장할 수 있다. 합격자가 정원에 맞지 않을 경우 또 다른 테스트가 적용된다.

스토리텔러 남궁민의 안내가 이어졌고, 프로듀서 방시혁, 비, 지코가 이들의 입장과 입장 테스트를 지켜보며 분석에 나섰다. 개인으로 입장한 지원자는 개인 무대를, 유닛으로 입장한 지원자들은 유닛 무대를 선보이게 됐다.

자유로운 입장 테스트 순서에 최세온이 가장 먼저 나서 눈길을 끌었다. 지원자들이 즉석에서 거수로 투표를 진행했고, 최세온은 갓세븐의 'Lullaby'로 아이랜드 입장에 성공했다. 최세온의 입장과 함께 두 번째 순서부터 경쟁이 치열해졌다.

차례로 박성훈, 제이 유닛이 모두 입장에 성공하며 입장할 수 있는 숫자는 점점 줄어갔다. 이어 해외파 유닛의 니콜라스, 니키, 한빈이 입장 테스트에 나섰고, 니콜라스, 니키는 입장했지만 한빈이 첫 탈락자에 선정돼 아쉬움을 남겼다.

지원자 중 빅히트에서 가장 오랜 연습생활을 거치며 이목을 집중받았던 이희승이 입장 테스트에 합격했다. 케이에 이어 다니엘, 변의주 유닛까지 모두 입장하며 남은 입장 정원은 3명에 접어들었다.

노성철, 정재범, 추지민이 함께 유닛 무대를 선보였고, 노성철을 제외한 모두가 탈락했다. 이건우, 조경민, 최재호의 유닛 무대에서는 이건우 홀로 입장에 성공했다. 일본에서 온 지원자 타키가 마지막 남은 한자리를 차지했다.

그러나 김윤원, 김태용, 양정원 유닛 무대에서 양정원이 입장, 이어진 김선우, 이영빈, 제이크 유닛이 모두 입장에 성공해 입장 정원이 초과됐다.

합격자 16인은 아이랜드에 입장했다. 하지만 정원은 12명이었고, 탈락자는 그라운드로 방출된다. 이어 자체 투표로 4명의 방출자를 결정해야 했다. 2시간 뒤 결정될 방출 투표에서 니키가 같은 일본 출신의 타키를 선택하며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Mnet '아이랜드'는 CJ ENM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3월 설립한 합작법인 '빌리프랩'의 첫 번째 프로젝트로 차세대 K-POP 아티스트를 탄생시켜 나가는 과정을 담은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