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부자 나라에 먼저 백신 판다고? 한국도 큰일났다 [이지경제]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1,865
  • 2020.06.28 18: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삽화_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마스크,우한, 우한폐렴 / 사진=김현정디자인기자
삽화_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마스크,우한, 우한폐렴 / 사진=김현정디자인기자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연내 완료될 수 있다는 희망적인 소식이 전해지지만 힘 있는 국가와 부유한 자만 결과물을 차지하는 이른바 백신 민족주의 우려가 나타나고 있다. 백신 공급 과정에서 자국민을 우선하겠다는 백신 민족주의는 단기적으로는 저개발국 피해로, 장기적으로는 탈세계화 가속화로 이어질 수 있다.



내년 1분기, 코로나19 백신 10억개 공급


/자료 한국은행
/자료 한국은행

28일 한국은행은 '해외경제포커스, 코로나19 백신개발 현황 및 전문가 의견' 보고서에서 "내년 1분기까지 최대 10억개 이상 백신공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은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적으로 142개 후보물질이 개발 중이며 이 중 13개는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일부는 연내 임상시험을 시작한다.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내년 상반기 코로나 극복 가능성도 예상된다.



백신공급 돈 많은 나라부터?…백신 민족주의 우려


(그린베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dl 25일 (현지시간) 위스콘신주 그린베이에 있는 오스틴 스트로벨 국제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 AFP=뉴스1
(그린베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dl 25일 (현지시간) 위스콘신주 그린베이에 있는 오스틴 스트로벨 국제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 AFP=뉴스1

코로나19 위기에 시달리는 전 세계에 단비 같은 소식이지만 자국 우선주의에 대한 우려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백신 민족주의는 프랑스에 기반을 둔 글로벌 제약사 사노피가 개발자금을 지원한 미국부터 백신을 공급하겠다 선언하면서 촉발됐다. 사노피가 미국 제약사는 아니지만 돈을 댄 국가에 먼저 공급하겠단 선언은 전 세계에 충격을 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월 독일 바이오기업 큐어백 CEO(최고경영자)를 만나 자금지원 대신 독점적 권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우려는 커졌다. 실제로 영국 아스트라제네카는 오는 9월 영국과 미국에 각각 백신 1억개·3억개를 우선 공급하기로 계약했다.

백신 개발을 위해 막대한 자본이 투입되는 상황에서 자국민에게 우선권을 주겠다는 논리를 무작정 비난하기는 어렵다. 문제는 적극적인 방역조치를 펴기 어려운 개발도상국이 백신에서도 후 순위로 밀려 인명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장리 세계백신연합 가비 전략혁신·신규투자 담당은 "각국이 백신 제조업체와 계약을 체결하면 저소득 또는 자원이 없는 국가는 백신에 접근하기 어렵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장기적으로는 글로벌 공조에 대한 신뢰가 깨지며 탈세계화가 가속화될 수 있다. 코로나19 이후 자국중심주의가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불에 기름을 끼얹는 격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게는 최악의 상황이다.



"필요한 모든 이에게 공급돼야"…반대 움직임 가속화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6.26/뉴스1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6.26/뉴스1
유럽연합과 빌&멜린다게이츠재단 등 국제사회는 이같은 상황 도래를 우려하고 있다. 백신이 전세계에 공평하게 공급돼야 한다는게 이들 주장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백신 민족주의를 거부하고 나섰다. 정 총리는 전일 오후 10시 열린 국제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한국은 국제사회와 연대하고 협력할 것"이라며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가 모든 이들에게 접근 가능토록 하기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