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숨통 트인' KBO 구단들 "관중 입장 환영. 코로나19 조심 또 조심할 것"

스타뉴스
  • 잠실=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28 18: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야구장에 마침내 관중이 들어올 수 있게 됐다. /사진=뉴스1
야구장에 마침내 관중이 들어올 수 있게 됐다. /사진=뉴스1
"관중 입장 결정을 환영한다. 철저하게 준비하겠다."

마침내 KBO 리그 구장에 관중이 들어올 수 있게 됐다. 적막하던 야구장에 활기가 감돌 전망. 구단들도 환영의 뜻을 내놨다. 암울한 상황에서 숨통이 트이게 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철저한 대비도 약속했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야구·축구 등 프로 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라고 밝혔다.

또한 문체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관중 허용 규모 및 경기 일시 등 세부 계획을 확정하겠다"라며 "경기장에서 코로나19 확산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프로 스포츠 단체들과 함께 관중 입장에 따른 철저한 방역계획을 수립·점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KBO 리그는 지난 5월 5일 개막했으나, 관중 없이 진행중이다. 시즌이 30% 이상 치러진 상황에서 관중 수입이 '0'이다. 구단별로 큰 수입원이 사라졌고, 재정난을 호소하고 나섰다. 경기당 수억원의 손실을 떠안고 있었고, 퓨처스리그 축소라는 강수까지 뒀다.

그리고 다시 관중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아직 구체적인 방안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빠른 시간 안에 정리가 될 전망이다. 구단들도 반기고 나섰다. 감염자가 나오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겠다는 뜻도 동시에 내놨다.

김태룡 두산 단장은 "다행이다. 우리도 그렇지만, 다른 구단들도 관중 입장에 대한 준비는 마쳤다. 답답한 상황이었는데 조금이나마 풀리게 됐다. 다만, 아직 '받는다'는 것만 나왔고, 구체적인 무언가는 아직이지 않나. 문체부와 KBO에서 지침을 만들 것이다. 그에 맞춰서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현재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는 KBO 리그 잠실구장 경기 모습.<br />
<br />
현재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는 KBO 리그 잠실구장 경기 모습.

김종문 NC 단장 역시 "준비는 미리 하고 있었다. 마침내 발표가 나와서 다행이다. 아직은 큰 틀에서만 나왔기에 세부적인 내용이 나와야 할 것이다. KBO의 지침이 나오면 그에 따라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관중을 받는 것 자체는 반가운 일이지만,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한다. 한 명이라도 나오면 큰일 아닌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LG 관계자는 "현재 팔아야 할 좌석과 안 팔아야 할 좌석 구분 및 좌석 간 거리 두기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모두 마친 상황이다. 관중들이 입장할 수 있는 준비는 이미 전부터 다 해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SK 관계자는 "우리 구단만 도드라지게 무언가를 하는 건 아니다. KBO 차원에서 정부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고, 10개 구단에 통일적으로 적용하는 가이드를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키움 관계자 또한 "환영한다. 팬들께서 쾌적하고 안전하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게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 무엇보다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유일하게 돔구장을 사용하는 구단인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등 정부 지침 사항을 철저히 지키면서, 감염자가 생기지 않도록 입장 동선, 발열 체크 등에 신경 쓰겠다"라고 강조했다.

KIA 관계자는 "관중 입장은 당연히 환영할 만한 일이다. 팬들께서 현장을 찾을 수 있다는 점은 반가운 일이며, 선수들도 설렐 것이다. 아직 KBO로부터 관중 입장에 대한 정확한 지침을 전달받지는 못했다. KBO의 세부 지침이 마련되는 대로, 그에 맞는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