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진료비 때문에…작년 반려동물 13만 마리 버렸다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2 16: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리포트-'4조 펫시장' 외면받는 펫보험]-⑥

[편집자주] 국내 반려동물이 1000만 마리를 넘어서면서 반려동물시장이 4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반려동물호텔과 유치원은 물론 전용 피트니스까지 등장할 정도다. 이처럼 반려동물에 대한 지출이 커지고 있지만 정작 건강 문제와 맞닿은 보험은 가입률이 미미하다. 보험사들도 마케팅을 꺼린다. 왜 그런 것일까.
진료비 때문에…작년 반려동물 13만 마리 버렸다
2년 전 ‘TV동물농장’에서 소개된 유기견 ‘뚱이’는 애견용 이동장에 담겨 쓰레기 더미 옆에 버려졌다. 뚱이는 보통 체구가 작은 포메라리안과 달리 몸집이 컸는데 검사 결과 갑상선에 이상이 생겨 살이 쪘고 이 때문에 슬개골 상태도 좋지 않았다.

유기견으로 발견됐을 때 상태를 보면 피부병이 있거나 눈병이 있는 등 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눈에 백내장이 낀 것 같고 초록색 눈곱이 한가득이었다”, “피부가 좋지 않고 어금니가 깨져있다” 등 유기견의 상태를 전하는 목격담이 끊이지 않는다.

병치레를 하는 반려동물을 진료비 부담 때문에 유기하는 사람은 적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 도시문제를 연구하는 서울시 산하 서울연구원에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반려동물을 키우는 데 어려운 점을 ‘동물 진료비 부담’이라고 꼽은 사람이 27.3%로 가장 많았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이렇게 버려진 반려동물은 지난해 13만5000마리에 달한다. 유기된 반려동물은 이미 2017년 10만 마리를 넘어섰다. 휴가철에는 더 극성을 부려 ‘유기견을 버리는 날’이란 말까지 나온다. 지난해 1월 9176마리, 2월 7879마리 수준이던 유기동물은 7월 1만4519마리, 8월 1만3036마리로 훌쩍 뛰었다.

천차만별인 반려동물 진료비 문제 해결은 여전히 요원하다. 진료비가 적정한지 알아보려면 진료기록이 필요하지만 동물병원에서는 제공 의무가 없다는 이유로 거부한다. 이 때문에 분쟁이 늘고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지난 4월 ‘종양 제거 수술을 위해 반려견을 동물병원에 맡겼는데 전신에 화상을 입고 앞다리가 탈구되는 등 죽음 직전의 상태로 만들어놨다’며 ‘담당 수의사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학대 정황이 있는데도 수의사가 진료기록을 공개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형주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대표는 “반려동물 진료비 문제는 해묵은 이야기”라며 “한 질병에 대해서도 동물병원마다 진료항목을 표기하는 방법이 천차만별이어서 표준화, 코드화가 우선 이뤄져야 여러 가지 제도를 시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성화 수술 등 표준화가 가능한 보편적인 진료부터 적정 진료비를 정하는 방향으로 가는 게 맞을 것 같다”며 “제도가 단계적으로 개선돼야 펫보험도 반려인들의 하나의 선택지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