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체국 소포 비대면으로 보내면 '500원' 싸다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30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보관장소 등 입력하면 비대면 픽업…이용요금 최대 2000원 인하

우체국 소포 비대면으로 보내면 '500원' 싸다
다음달 1일부터 비대면 우체국 소포 접수가 가능해진다. 우체국을 방문하지 않아도 앱이나 인터넷으로 장소를 지정해 소포를 맡겨두고 이를 집배원이 수거해 배달하는 식이다. 또 이용요금도 최대 2000원 저렴해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다음달 1일부터 '우체국 방문소포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접수하고 이용요금도 인하한다고 30일 밝혔다.

우체국 방문소포 서비스는 고객이 우체국을 찾아 소포를 접수하는 불편을 덜기 위해 집배원이 고객을 방문해 대면해서 소포를 접수하는 서비스다.

비대면 접수가 가능해지면서 집배원을 따로 기다리지 않아도된다. 우체국앱이나 인터넷우체국 홈페이지에서 접수정보, 물품정보, 보관장소(문 앞·택배함·경비실 등)를 입력한 뒤 사전 결제하면 집배원이 지정된 장소에서 보관된 소포를 수거해 배달한다.

비대면 접수를 이용하면 500원 할인 혜택도 있다. 우체국 방문소포 서비스 이용요금도 구간 별로 최대 2000원까지 인하해 이용부담을 줄였다. 방문접수 서비스도 전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박종석 본부장은 "최근 비대면 문화 확산에 따라 우체국 방문소포 서비스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했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우편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