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세근 5억-전성현 150% 최고 인상률, 안양 KGC 선수단 계약 완료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30 11: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세근./사진=KBL
오세근./사진=KBL
KGC인삼공사가 2020-2021시즌에 대한 선수단 보수 협상을 완료했다. 팀 내 최고액을 받는 오세근(33)이 2억 삭감됐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30일 선수단과의 보수 협상을 마무리했다. 샐러리캡 소진율은 90.2%였다.

팀 내 최고액선수인 오세근은 7억원에서 2억원 삭감된 5억원(연봉 4억원/인센티브 1억원)에 계약했다. 또한 양희종은 4억원에서 4000만원 삭감된 3억 6000만원에 사인했다.

인상된 선수들도 있었다. FA 협상을 통해 KGC에 잔류한 박형철이 141.9%의 인상률을 기록해 1억 5000만원으로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가장 상승폭이 큰 선수는 지난 시즌 군 제대 후 합류했던 전성현이다. 지난 시즌 6천만원의 보수를 받았던 전성현은 이번 시즌 인상률 150%에 성공해 1억 5천만원(연봉 1억 3천만원/ 인센티브 2천만원)에 사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