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장트러블 탈출하고 싶다면…천랩, 맞춤형 장관리 서비스 출시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30 16: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마이크로바이옴 플랫폼 기업 천랩, 30일 장내 건강지수 GMI 기반 개인 서비스 제공

마이크로바이옴(미생물 생태계)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천랩 (39,500원 상승550 -1.4%)이 개인 맞춤형 장 관리 헬스케어 서비스를 출시했다. 개인별 장 유형을 3가지로 나누고 적절한 프로·프리바이오틱스 제품을 제공하며 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장 건강을 관리하는 방식이다.

천랩은 30일 서울 강남구 수서동 식물관PH에서 '마이크로바이오 헬스케어 3단계 프로그램' 공식출시 행사를 열었다. 천랩에서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서비스 출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천랩이 서울 강남구 수서동 식물관PH에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공식 출시했다./사진=이재윤 기자
천랩이 서울 강남구 수서동 식물관PH에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공식 출시했다./사진=이재윤 기자
업체는 장내 유익 유산균을 활성화시키는 기능성 제품인 '천랩 바이오틱스'를 제공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내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미생물이다. 프리바이오틱스는 미생물 생장을 촉진하거나 활성화 시키는 물질이다.

개인의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생태계를 균형있게 맞춰주는 게 이번 서비스의 핵심이다.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25가지 질병 위험도를 예측하고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

천랩은 국내 주요 의료기관의 임상연구와 두 차례에 걸쳐 진행한 '천랩 시민과학프로젝트' 등의 연구를 진행했다. 전세계 150여 개국에서 7000명이 사용하고 있는 천랩의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데이터도 쓰였다.

개인 맞춤형 마이크로바이옴 서비스는 3단계로 이뤄진다. 1단계는 설문조사를 통해 개인의 장 유형을 확인하는 '것 인사이드'다. 식습관과 대변의 상태가 어떤지 등을 묻는 설문이다.

설문조사를 토대로 천랩에서 제공한 맞춤형 프로·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게 2단계다. 이후 마지막으로 앱(응용프로그램) '피비오'를 통해 종합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천종식 천랩 대표가 30일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출시 현장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천랩
천종식 천랩 대표가 30일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출시 현장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천랩
천랩은 1단계 설문조사를 통해 자체개발한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건강지수인 GMI(Gut Micobiome Index)를 분석한다. 이를 토대로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며 AI(인공지능) 분석을 통해 GMI 분석 신뢰도를 높였다.

GMI는 △미생물 다양성 △염증 유발 미생물 비율 △염증 억제 물질을 생성하는 미생물의 비율 △수렵채집인과의 유사도 등을 반영해 장내 환경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천랩이 출시한 장 맞춤형 프로·프리바이오틱스 신제품 천랩바이오틱스/사진=천랩
천랩이 출시한 장 맞춤형 프로·프리바이오틱스 신제품 천랩바이오틱스/사진=천랩
설문조사로 분석된 GMI 결과를 통해 2단계가 진행된다. 장 유형을 3가지 B·P·O형으로 분류하고 천랩의 맞춤형 프로·프리바이오틱스 제품을 제공한다. 개인별로 가장 효과적으로 반응하는 균주를 배합해 균형있는 장내 환경을 만든다.

천랩은 1만건의 한국인 장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장내 미생물 생태계 개선 방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종합관리 앱을 통해 장의 변화와 배변상태, 복부팽만감 등을 꾸준히 확인한다. 대변의 상태를 꾸준히 확인하는 설문을 실시하고 주기적인 보고서를 제공한다. 건강한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기를 수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개선 챌린지'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천종식 천랩 대표는 "기존의 건강관리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그 동안 축척해 온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생애주기에 걸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진보도 보수와 다를게 없다" 집 두채의 배신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