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주 태풍급 강풍에 429톤 바지선도 떠밀려가…2명 구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30 11: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구조작업하던 해경도 부상

제주해경 관계자들이 30일 오전 강풍에 떠밀려간 바지선에서 승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제주해양경찰서 제공)2020.6.30 /뉴스1 © News1
제주해경 관계자들이 30일 오전 강풍에 떠밀려간 바지선에서 승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제주해양경찰서 제공)2020.6.30 /뉴스1 © News1
(제주=뉴스1) 오현지 기자 = 제주 해상에 몰아친 태풍급 강풍으로 정박돼 있던 바지선이 해상으로 1800m가량 떠밀려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10시14분쯤 제주시 한경면 고산 차귀도포구 밖 해상에 정박돼 있던 429톤급 바지선의 앵커줄 4개 중 1개가 강풍에 절단되면서 해상으로 밀리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바지선에는 선원 2명이 타고 있었다.

긴급 투입된 해경은 30일 오전 0시30분쯤 바지선이 당산봉 절벽 근처에 좌초된 것을 확인하고 구명줄을 이용해 선원 A씨(70)와 B씨(40)를 차례로 구조했다.

구조 과정에서 해경 1명이 코뼈 골절 등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긴급 이송되기도 했다.

좌초된 바지선 이초 작업은 이날 오후 2시쯤 실시될 계획이다.

한편 지난 29일 제주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었으며 바람은 초속 18~20m/s, 파도는 3~4m로 매우 높게 일고 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