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레이디백 550만→620만원' 디올도 가격 올렸다…인상 직전 손님 몰려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2 13:3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7월 2일 인기상품에 한해 12~14% 인상

레이디 디올 페이턴트 미디움 사이즈 백/사진=디올 공식 웹사이트
레이디 디올 페이턴트 미디움 사이즈 백/사진=디올 공식 웹사이트
루이비통, 샤넬에 이어 프랑스 명품 브랜드 크리스챤 디올(DIor)도 명품 브랜드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2일 명품업계에 따르면 디올은 이날 가방을 비롯한 일부 인기상품의 가격을 12%~15% 가량 올렸다.

디올의 대표 제품인 레이디 디올 미디엄 백은 550만원에서 620만원으로 12.7% 인상되며 70만원 올랐다. 레이디 디올 미니 백은 445만원에서 510만원으로 14.6% 올랐다. 레이디 디올 라지 백은 620만원에서 670만원으로 50만원 인상됐다.

다만 300만원대 새들백은 인상 품목에서 제외됐다.

지난 5월에는 루이비통과 샤넬이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루이비통은 지난 3월에 이어 올해에만 두 번의 가격 인상을 실시했다. 샤넬은 지난 5월 당시 인상폭이 평균 17%에 달했고 최대 26%까지 가격이 오른 가방도 있었다.

디올도 가격 인상 직전에 가격이 오른다는 소문에 매장에 손님이 몰렸지만 샤넬 '오픈런'(백화점 문이 열리자마자 매장으로 뛰어가 줄을 서는 현상) 수준은 아니었다. 디올 매장 직원들은 가격 인상에 대한 말을 아꼈다.

앞서 디올은 지난해 10월에도 레이디 디올 백을 40만원~50만원 가량 인상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