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홍콩보안법' 이유로 시진핑 방일 거부?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6.30 18: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0일 중국이 논란이 돼온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킨 가운데, 일본 정부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라 나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일 문제도 거론됐다.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 /사진=AFP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 /사진=AFP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고노 다로 방위상(국방장관)이 홍콩보안법 관련, "연기된 시진핑 국가주석의 국빈 방문에도 매우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고노 방위상은 "일방적인 현상 변경을 힘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국제사회에서 용납될 수 없다"고 하기도 했다.

일본정부 대변인 격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국제사회와 홍콩시민의 강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보안법이) 제정된 것은 유감"이라고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그는 홍콩보안법이 일국양제(1국가 2체제) 원칙에 대한 신뢰를 해친다면서 "관계국과 계속 논의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중국의 입법기관 격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홍콩보안법을 통과시켰다. 이는 홍콩 자치를 보장한 일국양제를 어기는 것이라는 비판이 각국에서 제기돼왔다. 보안법은 홍콩 반환 기념일인 내일(7월 1일)부터 발효될 전망이다.

당초 올해 4월 시진핑 주석은 일본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었다. 이는 그동안 개선돼온 중·일 관계가 본격적으로 회복된 신호로 해석된 일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방일이 미뤄졌고, 공교롭게도 이후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다시 악화하면서 중·일 관계도 삐걱거리고 있다. 일본기업의 탈 중국을 지원하기로 한 데다가 코로나19, 대만 문제에서 미국의 입장에 선 일본은, 홍콩보안법 문제에서도 중국을 비판해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