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제 몽골에도 '유로지로' 해외송금서비스 가능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1 14: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건당 5000달러까지 증빙서류 없이 저렴한 수수료로 송금

이제 몽골에도 '유로지로' 해외송금서비스 가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1일부터 몽골에도 유로지로(Eurogiro) 해외송금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몽골로 송금 시 기존의 스위프트(SWIFT)와 함께 유로지로 해외송금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유로지로는 각국 우정당국이 협약을 맺고 수취인의 주소지로 송금해주거나 계좌로 입금해주는 해외송금서비스이다. 건당 최대 5000달러(약 600만원)까지 증빙서류 없이 8000원 수준의 저렴한 수수료로 송금할 수 있다.

국내 체류 중인 몽골인은 약 5만명으로 매년 증가세다. 그러나 몽골의 금융인프라 부족으로 한국에서 몽골로 송금 시 어려움이 많아 유로지로 해외송금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우정사업본부는 한번 신청해두면 매월 자동으로 송금되는 '해외 자동송금 서비스'도 제공한다. 매월 지정한 날짜에 자동으로 송금해주기 때문에 매번 우체국을 방문하는 번거로움이 없다.

신규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9월까지 200명을 추첨해 3만원 상당의 우체국쇼핑 상품권을 제공하는 경품 이벤트도 열린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유로지로서비스를 이용하면 국내에서 땀 흘리고 있는 몽골 근로자들이 저렴하게 송금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우체국에서 해외로 편리하게 송금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상상상' SK바이오팜, 1.5조 거래량도 폭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