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아차 소형 SUV ‘2021 셀토스’ 출시..디자인 차별화 모델 추가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1 10: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21 셀토스 그래비티 모델/사진제공=기아차
2021 셀토스 그래비티 모델/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는 지난해 첫선을 보인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셀토스의 연식 변경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1일 밝혔다.

‘2021 셀토스’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 후석 승객 알림 등 첨단 안전·편의 사양을 신규 적용하고,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그래비티’ 모델을 추가했다.

기아차는 ‘2021 셀토스’에 후석 승객 알림을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해 고객 편의성과 안전 수준을 대폭 높였다. 특히 교차로 대향차까지 범위를 넓힌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JT)를 동급 최초로 탑재해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제동을 도와준다.

기아차 (47,200원 상승850 1.8%)는 또 프레스티지·시그니처 트림의 LED(발광다이오드) 시그니처 라이팅 그릴 재질을 무광에서 유광으로 변경해 고급감을 강화했다. 여기에 뛰어난 시인성과 무선 업데이트 기능으로 고객 선호도가 높은 10.25인치 UVO 팩을 전 트림에서 선택 가능토록 구성했다.

아울러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실내·외 고급스러움을 높인 ‘그래비티’ 모델을 새롭게 추가했다. 이 모델엔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18인치 블랙 전면가공 휠 △메탈릭 실버 칼라 디자인 포인트 △그레이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2021 셀토스’의 판매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의 경우 △트렌디 1934만원 △프레스티지 2248만원 △시그니처 2454만원 △그래비티 2528만원, 1.6 디젤 모델은 △트렌디 2125만원 △프레스티지 2440만원 △시그니처 2646만원 △그래비티 2,719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가장 경쟁이 심한 소형 SUV 시장의 판도를 뒤흔든 셀토스가 차급 최고 수준의 안전 사양과 고급화된 디자인 요소 등을 더해 더욱 뛰어난 상품성으로 돌아왔다"며 “앞으로도 대표 소형 SUV로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