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 화이자도 실패한 '치매 약' 한국기업이 성공 앞뒀다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158
  • 2020.07.02 0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리바이오, 세계 첫 다중기전 치료제 美 임상2상…전문가 "환자 인지능력 회복 효과 탁월"

[단독] 화이자도 실패한 '치매 약' 한국기업이 성공 앞뒀다
국내 바이오 벤처기업이 불치병으로 여겨온 알츠하이머 등 치매 치료제 개발을 눈앞에 둔 것으로 확인됐다. 치매는 원인이 복잡해 글로벌 제약사들도 중도에 포기할 정도로 치료제 개발이 어려운 질환 중 하나다. 전세계 고령화 추세로 ‘블루오션’으로 부상한 치매치료 시장에서 ‘K바이오’가 주도권을 쥘 수 있을지 주목된다.

1일 아리바이오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로 지난달 미국 21개 임상센터에서 210명의 경증·중등증 알츠하이머 환자 모집을 끝내고 치매 치료제 ‘AR1001’의 임상2상 후반부 시험에 돌입했다.

앞서 진행된 2상 전반부 시험결과 임상 참가자의 인지능력 평균값은 종전 치매 치료제의 효능을 월등히 넘어섰다. 미 FDA가 진행한 인지능력 테스트에서 임상시험군의 인지능력은 투약 후 4주부터 회복되더니 임상 마지막주인 26주까지 지속적으로 향상되는 경향이 나타났다. 최종적으로 인지기능이 임상 전보다 향상된 환자가 60%에 달했다. 가짜약을 투약한 환자가 포함된 결과여서 실제 효능은 이보다 뛰어날 것으로 보인다.

정재준 아리바이오 대표는 “3가지 기전을 활성화해 신경세포 회복이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다중기전 방식으로 치매 치료제의 임상2상을 진행한 곳은 아리바이오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현재 글로벌 시장에서 허가된 치매 치료용 약물은 극소수다. 에자이의 ‘도네페질’(제품명 아리셉트), 노바티스의 ‘스티그민’(엑셀론), 얀센의 ‘갈란타민’(라자딘), 룬드벡의 ‘메만틴’(에빅사) 등이 있다. 도네페질과 메만틴을 혼합한 액타비스와 애더머스가 공동개발한 ‘남자릭’까지 포함하면 모두 5개다.

하지만 이들 약물은 투약 4주차까지 상태가 급속히 좋아지다 이후부터 악화해 두 달 뒤면 종전과 같은 수준으로 기억을 상실하는 현상이 나타난다. 이들 약물이 알츠하이머 치료제(Disease Modifying Therapy·DMT)가 아닌 증상 완화제(Symptomatic Drug)로 불리는 이유다.

국제알츠하이머학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세계 치매환자는 4680만명으로 2030년이 되면 7470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데이터모니터헬스케어는 현재 3조원 수준의 치매 치료제 시장이 2024년 15조원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이유로 화이자, 존슨앤드존슨, 일라이릴리, 로슈, 바이오젠 등 글로벌 제약사들이 치료제 개발에 뛰어들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아리바이오는 복잡하게 얽힌 여러 발병인자를 동시에 억제하고 활성화하는 다중기전 방식으로 해법을 찾아냈다.

정 대표는 “연내 임상2상 결과를 토대로 내년 초 기업공개를 목표로 한다”며 “투자규모에 따라 직접 임상3상뿐 아니라 기술수출을 통한 상용화도 염두에 두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