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엉덩이에 타구 맞은' 유희관 이상 無... 김태형 감독 "잘 뛰어다니더라"

스타뉴스
  • 고척=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1 17: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희관. /사진=OSEN
유희관. /사진=OSEN
두산 베어스의 좌완 선발 유희관(34)이 큰 부상을 피했다.

두산의 김태형 감독은 1일 고척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경기에 앞서 유희관의 부상에 대한 질문을 받은 뒤 "잘 뛰어다니는 것을 보니 이상이 없는 것 같다"고 껄껄 웃으며 "일요일(5일 잠실 한화전) 경기에도 나올 것이다. 올 시즌 10승을 채워야 한다"고 말했다.

유희관은 전날(6월30일) 고척 두산전에서 선발로 등판해 5이닝 6피안타 5탈삼진 4실점(3자책)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5회말에는 서건창과 승부를 하다가 엉덩이에 타구를 맞기도 했다. 여기에 송구 실책까지 이어져 추가 실점했다. 다행히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올 시즌 유희관은 10경기에 등판해 5승 2패 평균자책점 4.73을 기록 중이다. 2013년부터 2019년까지 매 시즌 두 자릿수 승수를 쌓았다. 올해 8년 연속 10승 이상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