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경원, 정치활동 다시 기지개…"'나경원의 정치·법률교실' 연다"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1 15: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홍봉진 기자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홍봉진 기자
지난해 미래통합당 전신 자유한국당의 원내대표를 지낸 나경원 전 의원이 4·15 총선 낙선 후 약 두 달 반 만인 1일 근황을 전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지역구인 서울 동작구민들과 지인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20대 국회를 마무리한 이후 (동작구) 사당동에 작은 공부방이자 토론방인 ‘나경원의 즐거운 정치-법률교실’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자주 들러 우리의 삶과 대한민국의 미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본업인 법률가 일도 재개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한 법무법인의 고문 변호사로서 서초동에서도 머무르게 됐다"고 했다.

서울대 법대 82학번인 나 전 의원은 사법시험 34회로 합격해 판사로 활동하다 정계에 입문했다.

지난 총선 때는 후배 판사 출신인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법시험 40회)과 서울 동작구 을에 미래통합당 후보로 나와 붙었다가 패했다. 총선 후 20대 국회 임기가 끝날 때까지 이렇다 할 대외 활동을 하지 않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