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22회 정동진독립영화제, 코로나19 여파로 축소 개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1 16: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동진독립영화제 © 뉴스1
정동진독립영화제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별이 지는 하늘, 영화가 뜨는 바다' 제22회 정동진독립영화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이를 살피고 숙고한 끝에 사회적 거리 두기를 적용해 입장 관객 수를 제한하는 등 축소된 형태와 규모로 오는 8월7일부터 9일까지 3일간의 개최된다.

본래 전 섹션이 무료 야외 상영인 정동진독립영화제는 코로나19로 인한 관객의 안전 보장을 위해 22회째 열리는 올해의 행사를 입장 관객 수를 제한하고, 공식 예매처를 통해 입장 티켓을 구매해야 참가할 수 있는 등 변경된 형태와 규모로 축소 개최된다.

정동진독립영화제 박광수 집행위원장은 "입장권은 노쇼 방지를 위한 최소한의 금액으로 1일 10000원을 책정했으며, 같은 금액을 후원했을 때 되돌려 받는 정도의 영화제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입장 관객 수를 제한하기 위한 유료 입장은 코로나19 상황인 올해에 한하는 사항이며 향후 관람 유료화 계획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예매 진행 방법 및 방역 대책안 등의 자세한 세부사항은 이른 시일 내에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공지할 예정임을 덧붙였다.

코로나19 시국이 무색하게 올해 제22회 정동진독립영화제는 작품공모를 통해 단편 979편과 장편 46편, 총 1025편이 접수돼 역대 최대 출품 규모를 기록했다. 제22회 정동진독립영화제 작품선정위원회는 1천여 편의 출품작 중 24편의 상영작을 발표하며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고,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힘든 시기를 버텨내고 있는 독립영화인들을 생각하면, 영화제라는 공간이 새삼 무겁게 다가오면서 더욱 신중할 수밖에 없었다. 가볍지 않은 마음과 애정을 다해 출품작들을 시사했고, 작품의 완성도와 독창성, 독립영화다운 패기, 그리고 무엇보다 정동진독립영화제와 잘 어울릴만한 영화를 선정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는 선정의 변을 밝혔다.

장편영화는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와 서울독립영화제를 통해 크게 주목받은 윤단비 감독의 '남매의 여름밤'과 인기가 사그라든 한물간 게임 '일랜시아'를 여전히 플레이하고 있는 유저들의 이야기를 재기발랄하게 담은 화제의 다큐멘터리 '내언니전지현과 나'로 2편이 엄선됐다. 더불어 총 22편이 선정된 단편영화는 예년에 비해 특히 애니메이션의 약진이 눈에 띈다는 후문이다.

애니·다큐 형식의 '호랑이와 소'를 포함하면 다양한 형식과 스타일을 지닌 9편의 애니메이션이 선정되어, 최근 국내 단편 애니메이션의 다양한 경향을 목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 외 작품들은 최근 몇 년간 한국 단편영화들의 장르적 다양성과 소재적 관심을 일정하게 반영하며, 한국사회를 바라보는 청년세대의 날 선 시선과 불안을 징후적으로 담아냈다는 평가다.

입장 관객 수 제한 및 유료 개최로 인해 더 많은 관객들이 영화제에 함께하지 못하게 되었음에도, 온라인 개최가 아닌 오프라인 개최를 선언한 정동진독립영화제가 지난 1년을 기다렸을 관객들에게 환영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999년 시작한 정동진독립영화제는 올해 22주년을 맞는 강원 지역 최초의 독립영화제이자 국내 최초의 야외상영 영화제다. 강원도민은 물론 관광객과 독립영화인들의 뜨거운 성원을 받아 성장해온 제22회 정동진독립영화제는 오는 8월7일부터 9일까지 강릉시 정동진초등학교에서 3일간 열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