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현장] 신용재 "하은 '신용재' 들어봐…민망하고 고마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1 16: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수 신용재가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 앨범 ‘디어(Dear)’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7.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신용재가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 앨범 ‘디어(Dear)’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7.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신용재가 자신의 이름을 딴 노래 '신용재'를 들어봤다고 밝혔다.

신용재는 1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홍익로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첫 번째 솔로 정규앨범 '디어'(Dear)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신용재는 지난 2018년 하은이 발표한 '신용재'라는 노래에 대해 "들어봤다"며 "'신용재'를 불러주신 하은씨도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고, 개인적으로 민망하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리고 이 노래가 굉장히 큰 사랑을 받았는데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 잘 되는 모습을 보면서 기뻤다. 그런데 제가 잘 듣지는 못하겠더라. 제 이름이 나오면 민망해서 끄게 됐다"며 웃었다.

한편 신용재가 데뷔 12년 만에 선보이는 정규 1집 '디어'는 신용재가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더블 타이틀곡 '첫줄' '별이온다'와 수록곡 '비밀의 숲' '라라랜드' 등에 직접 작사 및 작곡으로 참여했다.

'첫줄'은 지난 과거를 한 권의 책으로 표현해 가장 아픈 추억에서 처음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고 싶은 마음을 솔직하게 담아낸 곡이다. '별이 온다'는 기적처럼 나에게 다가온 사랑하는 이를 반짝이는 별에 비유, 솔직하고 직설적으로 담은 가사가 인상적인 트랙이다.

1일 오후 6시 발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