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라이애슬론 최숙현 선수를 죽음으로 내몬 '그 사람들'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783
  • 2020.07.01 19: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용 의원 기자회견…대한철인3종협회장 "단호한 조치 취하겠다"

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마지막으로 어머니에게 보낸 메시지 내용.(이용 국회의원 제공) © 뉴스1
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마지막으로 어머니에게 보낸 메시지 내용.(이용 국회의원 제공) © 뉴스1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난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선수가 소속팀 감독과 선배들로부터 폭행을 당한 정황이 밝혀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1일 봅슬레이 감독 출신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에 따르면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최숙현 선수는 지난달 26일 새벽 숙소에서 뛰어 내렸다. 최숙현 선수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어머니에게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의 죄를 밝혀줘” 등의 유언을 남겼다.

최숙현 선수는 올 4월 경주시청 소속 선수 및 관계자로부터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고 대한체육회 스포츠 인권센터에 신고했다. 하지만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경기협회, 경북체육회 등은 그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았다고 이 의원은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숙현 선수를 죽음으로 몰아낸 가해자들에 대해 엄중처벌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그 사람들'은 극단적 선택을 한 선수와 같은 직장운동부에 속한 경주시청 감독과 팀 닥터, 일부 선수들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체육회 스포츠 인권센터에 폭행·폭언에 대해 신고를 하고 조사를 독촉했으나 하염없이 시간만 끌었다”며 “대한체육회와 대한철인3종경기협회에 진정서를 보내봤지만 아무런 사후조치가 없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7.1/뉴스1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7.1/뉴스1

이 의원은 또 “경북체육회는 비리를 발본색원하지 않고 오히려 최숙현 선수 부친에게 합의를 종용하고 사건을 무마시키려고만 했다”며 “경주시청은최숙현 선수의 부친이 제기한 민원에 ‘그냥 고소하라’고 으름장을 놓았으며 경주경찰서는 무성의하게 조사를 마치고는 검찰에 이첩시켰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또 “같은 체육인으로서 정말 참기 힘든 분노를 느낀다”며 “누가 이 선수를 죽음으로 내몰았는지 철저한 수사와 가해자들의 엄중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박석원 대한철인3종협회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최숙현 선수가 겪었을 고통과 괴로움을 생각하면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 이번 사건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스포츠공정위심의에 따라 협회가 할 수 있는 빠르고 가장 단호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재발 방지를 위해 가용한 모든 수단을 강구, 이번과 같은 문제가 다시는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한철인3종 협회는 현재 자체 조사를 하고 있으며, 다음 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이 문제를 다룰 계획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