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민아, 중학생 성희롱 발언 사과 "부끄러운 행동 반복 않겠다"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460
  • 2020.07.01 22: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스타그램에 사과문 게재

SM C&C 제공 © 뉴스1
SM C&C 제공 © 뉴스1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김민아가 성희롱 발언을 사과했다.

김민아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김민아는 "시민분들과 영상통화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며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고, 부끄러운 행동이며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학생의) 어머님을 비롯한 가족분들과 당사자 학생에게도 반드시 제대로 사죄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며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라고 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지난 5월 1일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왓더빽 시즌2' 영상에서 김민아가 중학생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글이 게재되며 논란이 일었다.

해당 영상에서 김민아는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업을 듣고 있는 중학교 3학년 학생에게 "에너지가 엄청나게 많은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느냐"라고 물었다. 학생이 대답하지 않고 웃기만 하자 "왜 웃기만 하는 거죠.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냐"라고 재차 물었다.

김민아는 또 "집에 있어 좋은 점도 있느냐"라고 질문했고, 학생은 "엄마가 집에 잘 안 있어서 좋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민아는 "그럼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하냐"라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김민아가 "여자 친구가 있느냐"라고 묻자 학생은 "없다. 제가 여자를 별로 안 좋아해서"라고 답을 피했다. 김민아는 이에 "그럼 남자를"이라며 "아니다. 애한테 무슨 말을"이라며 말을 줄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