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철수 "국민의 지갑 터는 정부…靑 심부름센터 된 국회"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2 13: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홍봉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홍봉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청와대와 여당의 무소불위의 독주는 곧 독재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헌정사상 처음으로 국회의장이 야당 의원들을 각자의 전문성이나 의사와 상관없이 각종 상임위에 강제 배정했다"며 "그래놓고 여당은 35조원이 넘는 추경안 심사를 강행하고, 졸속으로 3조원 넘게 늘렸다"고 말했다.

이어 "무조건 추경을 통과시키라는 대통령 하명에 국회와 야당의 존재는 부정됐고 국민의 지갑은 영혼까지 털렸다"며 "민의의 정당이자 행정부를 견제해야 할 입법부가 날림 심사와 날림 통과로 '청와대 심부름센터'로 전락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경안이 통과되고 나면 공수처법 차례일 것, 벌써 여당 대표 입에서 법 개정 얘기가 나온다"며 "공수처장 추천에서 야당을 배제한 선례를 만들고나면 대법관, 헌법재판관, 중앙선관위원 임명 방식에도 손댈 것"이라고 경고했다.

안 대표는 "이렇게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국정운영을 두고 혹자는 사이다처럼 시원하다 말한다"며 "그러나 당장은 사이다가 시원할지 모르지만 중독되고 의존하면 결국 남는 것은 당뇨병 같은 성인병뿐"이라고 비유하기도 했다.

또한 "과거 군부독재의 불의에 맞서 싸웠던 정의는 사라지고 어느덧 닮은 꼴로 그 악행을 답습하고 있다"며 "결국 경제도 파탄나고 나라도 결딴나는 비극적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봤다.

안 대표는 여당을 향해 "3차 추경이 안되면 엄청난 피해가 있을 것처럼 선동하면 안 된다"며 "공수처법 개정은 꿈도 꾸지 말라"고 경고했다.

더불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입법부를 향한 부당한 지시,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을 중단하라"며 "국정운영의 책임감과 민심의 무서움을 깨닫고 자중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