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메모리 용량 1000배 ↑…삼성 지원 연구팀이 찾았다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790
  • 2020.07.03 0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준희 UNIST(울산과학기술원) 교수. /사진제공=삼성전자
이준희 UNIST(울산과학기술원) 교수.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이 지원한 UNIST(울산과학기술원) 에너지·화학공학부 이준희 교수(사진) 연구팀이 차세대 메모리반도체의 집적도를 1000배 이상 향상시킬 수 있는 이론과 소재를 발표했다. 이 연구는 2일(미국 현지시간) 세계적인 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됐다.

사이언스에 순수 이론 논문이 게재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국내 연구팀 단독 교신으로 진행한 이 연구는 이론적 엄밀성과 독창성, 산업적 파급력을 인정받아 게재됐다.



원자간 탄성 작용을 상쇄시키는 물리 현상을 발견해 반도체에 적용


연구팀이 제시한 단일 원자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오른쪽)와 수천개의 원자 집단인 도메인을 사용해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 비교(왼쪽). 기존 메모리는 원자간 탄성 작용으로 수십 나노미터 크기의 도메인을 이용해 1비트를 저장하지만 연구팀이 제시한 현상을 활용하면 전압을 걸 때 원자 간 탄성 작용이 소멸돼 개별 원자에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연구팀이 제시한 단일 원자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오른쪽)와 수천개의 원자 집단인 도메인을 사용해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 비교(왼쪽). 기존 메모리는 원자간 탄성 작용으로 수십 나노미터 크기의 도메인을 이용해 1비트를 저장하지만 연구팀이 제시한 현상을 활용하면 전압을 걸 때 원자 간 탄성 작용이 소멸돼 개별 원자에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반도체업계는 그동안 소자의 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미세화를 통해 단위 면적당 집적도를 높여왔다. 하지만 데이터를 저장하려면 탄성으로 연결된 수천개의 원자 집단인 도메인이 반드시 필요해 일정 수준 이하로 크기를 줄일 수 없었다.

반도체 소자가 한계 수준 이하로 작아지면 정보를 저장하는 능력이 사라지는 '스케일링' 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반도체의 기본 작동 원리인 '0'과 '1'을 제대로 구현할 수 없다.

연구팀은 산화하프늄(HfO₂)이라는 반도체 소재의 산소 원자에 전압을 가하면 원자간 탄성이 사라지는 물리 현상을 새롭게 발견하고 반도체에 적용해 저장 용량 한계를 돌파하는 데 성공했다.

이 현상을 적용하면 개별 원자를 제어할 수 있고 산소 원자 4개에 데이터(1bit)를 저장할 수 있다. 데이터를 저장하려면 수십㎚(나노미터, 1㎚는 10억분의 1m) 크기의 도메인이 필요하다는 업계 통념을 뒤집는 연구결과다.



메모리반도체 0.5㎚까지 미세화 가능…집적도 1000배 이상 향상할 수 있어


연구팀이 제시한 단일 원자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위)와 수천개의 원자 집단인 도메인을 사용해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 비교(아래). 기존 메모리는 원자간 탄성 작용으로 수십 나노미터 크기의 도메인을 이용해 1비트를 저장하지만 연구팀이 제시한 현상을 활용하면 전압을 걸 때 원자 간 탄성 작용이 소멸돼 개별 원자에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연구팀이 제시한 단일 원자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위)와 수천개의 원자 집단인 도메인을 사용해 데이터를 저장하는 메모리 비교(아래). 기존 메모리는 원자간 탄성 작용으로 수십 나노미터 크기의 도메인을 이용해 1비트를 저장하지만 연구팀이 제시한 현상을 활용하면 전압을 걸 때 원자 간 탄성 작용이 소멸돼 개별 원자에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산화하프늄은 현재 메모리반도체 공정에서 흔히 사용하는 소재다. 이 현상을 적용할 경우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같은 제품의 메모리 성능을 한층 끌어올릴 수 있어 산업계에 파급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팀은 특히 이번 연구결과를 적용하면 반도체 크기를 줄여도 저장 능력이 사라지는 문제점도 발생하지 않는다. 현재 10㎚ 수준에 멈춘 반도체 공정을 0.5㎚까지 미세화할 수 있어 메모리 집적도가 1000배 이상 향상되는 셈이다.

이 교수는 "개별 원자에 정보를 저장하는 기술은 원자를 쪼개지 않는 범위에서 최고의 집적 기술"이라며 "이 기술을 활용하면 반도체 소형화가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12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과제로 선정돼 연구 지원을 받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도 미래소재디스커버리 사업으로 선정, 지원 중이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국가 미래 과학기술 연구 지원을 위해 2013년부터 10년 동안 1조50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589개 과제에 7589억 원의 연구비를 집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